무한도전 ‘꽃보다 남자’가 풍자한 한국 드라마

무한도전이 이번주에 도전한 영역은 한국 드라마 제작 체험기다. 인기 드라마 ‘꽃보다 남자’의 캐릭터와 기본 설정은 빌려왔지만 무한도전 특유의 패러디로 원작을 심하게 비틀어 전혀 다른 이야기가 되었다. ‘꽃보다 남자’라는 원작에 관한 패러디라기보다 한국 드라마 전체에 대한 패러디라고 할 수 있다.

한국 드라마에 상투적으로 등장하는 주제나 소재가 무한도전 꽃보다 남자 드라마에 모두 담겨있다. 이 드라마의 부제목인 ‘쪽대본 드라마’는 한국 드라마 제작현실에 대한 풍자다. 일주일에 두번씩 방송되는 바쁜 일정에 맞추기 위해 드라마 작가들은 쪽대본을 날린다. 배우의 입장에서 촬영 직전에 쪽대본을 받아서 급하게 연기로 풀어야 하는 건 보통 고역이 아니다. 아무리 뛰어난 연기력을 가진 배우라도 짧은 시간에 역할을 이해하고 그걸 연기로 표현하기란 쉽지 않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직접 작가가 되어 쪽대본을 쓰고 연기까지 하는 체험을 한다. 말도 안되는 대본을 본 다른 멤버들은 불만을 털어놓는다. 무슨 대본이 이렇게 엉망이냐고. 그러나 정작 자신이 작가가 되면 그 역시도 비슷한 수준의 대본을 쓸 수 밖에 없다. 한국 드라마 제작여건상 쪽대본을 작가탓으로만 돌리기도 어려운 사정이다. 시청률이 잘 나오지 않으면 작가도 바뀌는 현실이다보니 어떤 작가들은 디씨같은 인터넷 게시판을 들락거리며 시청자 반응을 살피곤 한다.

최근 한국 드라마도 미국드라마처럼 사전제작을 시도하고 있지만 시청률이 어떻게 나올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방송사와 제작사가 이런 투자를 하기 어렵다. 미국도 이런 부담을 덜기 위해 파일럿 프로그램을 먼저 제작해서 반응을 살피는 과정을 둔다. 인기가 없어서 전체 시즌을 다 끝내지도 못하고 사라지는 드라마도 부지기수다.

‘무한도전 꽃보다 남자’는 쪽대본의 어려움을 체험하는 과정을 유쾌하게 풀어냈다. 뒤엉키고 꼬인 이야기는 결말에 가서 어떻게든 정리가 되었다. 그 과정에서 상투적인 주제와 소재가 모두 등장했다. 잔디(전진)가 걸리는 병은 백혈병이다. 백혈병은 한국 드라마의 단골 불치병이다. 그리고, 재벌2세, 납치, 출생의 비밀, 기억상실증, 교통사고 등 한국 드라마에 자주 등장하는 요소가 다 들어간 종합판이었다. 하지만, 무한도전은 이런 상투적 요소들을 창의적으로 활용해서 새롭게 풍자로 재구성했다. 뻔한 이야기가 예능프로그램에서는 즐거움을 줄 수 있다 .

자주 등장하는 주제도 주요 풍자거리였지만 컴퓨터 그래픽도 웃음의 소재가 되었다. 대충 복사해서 붙여서 화제가 되었던 ‘연개소문’의 삼천궁녀가 떨어지는 장면도 이 드라마에서 재연되었다. 호수에 잔디를 빠뜨리는 장면에서 복사 오리도 큰 웃음을 준다. 컴퓨터 특수효과에 익숙한 시청자들에게 먹히지 않을 줄 뻔히 알면서 의도적으로 허술하게 제작한 특수효과는 대본과 연기말고도 신경써야 할 것이 많음을 은근히 보여준다.

‘에덴의 동쪽’, ‘아내의 유혹’, ‘가을동화’ 등 유명 드라마의 장면 뿐만 아니라 홍콩영화 ‘천장지구’에서 나온 웨딩드레스 입고 오토바이 타고가는 장면도 나온다. 점 하나를 찍으면 다른 인물이 되고, 금니의 갯수로 다중인물을 연기한 노홍철도 재미있는 요소였다. 이렇게 하루 동안 제작된 작품이 6부작으로 완성된다. 불가능해 보이는 제작환경 속에서 그런대로 봐줄만한 작품을 꾸준히 만드는 한국 드라마 현실이 무한도전의 쪽대본드라마에 들어있다.

대본 작가에게 본인의 출연분과 배역을 늘려달라는 정치싸움도 등장한다. 대본 작업에 참여하면서 어떻게 고쳐달라고 노골적으로 요구하는 정준하는 유명 배우의 정치게임을 그대로 보여준다. 이런 싸움으로 드라마는 산으로 가고 어이없는 죽음을 맞이하는 배우도 나온다.

한국 드라마 제작판의 내부를 해부하며 풍자한 이 드라마는 한국 드라마를 사랑하는 시청자들이라면 원작과 비교하며 상투성을 꼬집으며 유쾌하게 즐길 수 있는 코미디였다.

오마이뉴스에 기고한 글입니다.

In Category: 문화

류동협

콜로라도 대학교에서 언론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지금은 미디어와 대중문화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Show 10 Comments
  • 헐헐 2009년 2월 15일, 5:14 pm

    여자들은

    어릴때는 동화책을 보며, 공주를 꿈꾼다.
    어른이 된 후에는, 드라마를 보며 신데렐라를 꿈꾼다.

  • gpf 2009년 2월 15일, 6:04 pm

    “이런 싸움으로 드라마는 산으로 가고 어의없는 죽음을 맞이하는 배우도 나온다.”

    어의없는(X)
    어이없는(O)

  • 류동협 2009년 2월 15일, 6:38 pm

    헐헐 — 사람들은 누구나 꿈을 꾸며 살죠. ^^

    gpf — 제가 이런 어이없는 오타를 내고 말았네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 Jae 2009년 2월 15일, 9:35 pm

    겨울동화 -> 겨울연가 / 가을동화

  • 풍자란 이런 것 2009년 2월 16일, 7:22 am

    아, 풍자가 이런 거라니!!
    공감되는데요~
    꼭 봐야 겠어요. 무한도전!!!+_+
    간만에 풍자다운 풍자 보게 되었네요.

  • 류동협 2009년 2월 16일, 9:44 pm

    Jae — 쪽대본에 대한 글을 쓰다가 제가 쪽블로그글을 쓰고 말았네요. 알려주셔서 고마워요. ^^

    풍자란 이런 것 — 꼭 풍자가 아니더라도 그 속에 다양한 한국 드라마의 흔적을 보는 것도 재미있죠.

  • julee 2009년 2월 17일, 8:28 am

    아니나 다를까 최근 국내 10대에서 40대 여성-지나친 일반화일 수도 있지만, 아들을 둔 엄마인가, 딸을 두었나, 40 중후반의 남성인가, 40대 후반의 여성인가 등-들 최고의 기쁨이자 즐거움의 대상, 꽃남에 대해 당연히 언급하리라 기대했다. 그런데 역시나 탁월했다. 꽃남 자체의 분석이 아닌 이를 패러디한 무한도전을 통해 분석한 이 글은 확실히 나를 포함한 꽃남팬들에게 상당히 교훈적이고 지적인 글이다. 나는 기껏 꽃남에 흥분하는 우리들의 모습을 왜 우리는 꽃남밖에 대안이 없나 식으로 밖에 생각하지 않았는데…, 베토벤 바이러스, 무릎팍 도사, 최근의 돌아온 일지매 등을 있는 그대로 해당 텍스트를 중심으로 분석한 류동협군에게 꽃남 자체에 대한 분석도 기대해본다. 오늘 점심 꽃남때문에, 일지매 때문에, 무지몽매한 철없는 사람으로 치부되는 바람에 대판 싸웠다. 꽃남으로 세상과 정치와 문화가 은폐되거나 소홀히 되서는 안되겠지만 왜 우리는 이 비현실적이고 만화적인 꽃남에 대해 열광하는 지 그 측은함과 슬픔 역시 해석해주는 지식인들을 기대한다.

  • 류동협 2009년 2월 17일, 1:06 pm

    julee — 기대로 어깨가 무거워지네요. ^^ 저는 정치적 현실에 대한 지적도 중요하지만 드라마나 예능 같은 일상적 주제가 사회현실에서 그다지 벗어나 있지도 않다고 생각합니다. 현실도피니 철이 없다는 말은 적절하지 않습니다. 열광하는 드라마에도 다 이유가 있고 사회문제와 깊이 연결되어 있습니다. 꽃남을 보게 되면 반드시 분석하는 글을 올리겠습니다.

  • syd K. 2009년 2월 17일, 4:12 pm

    꽃남…. 웬만하면 말리고 싶은데 ^^;;
    무엇보다도 저작권 때문에 구하기가 굉장히 어려울 거고요.
    손발이 너무나 오그라들어서 1-3회 넘기시는 게 고비일 듯 합니다.

    원작+일드판을 마이 총애하는데다 캐스팅에도 만족한 저도 진짜 중간에 끊을까 말까를 심히 고민했는데… 일반인에게는 많이 무리일 듯 함다… –;;
    ….. 그래도 꼭 보시겠다면… 마음의 각오는 좀 많이 하시고 보시길.. (캬캬)

    ….그나저나 요즘 하도 난리라서 아내의 유혹이 급 궁금하다는 ㅋ

  • 류동협 2009년 2월 18일, 12:29 pm

    syd K. — 예전에 대만판은 본 적이 있는데 한국판은 어떻게 만들어 놓았을지 궁금하다. 삼국판을 다 본 너는 할 말이 무척 많겠다. 워낙 화제작이라 한번 봐보는 것도 괜찮을 듯…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