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쿼터스 유기농 맥주

최근 2년간 유타주에서 유기농 농산품의 성장률이 무려 40퍼센트에 이른다. 이는 아주 놀랄만한 성장이다. 내가 슈퍼에서 피부로 느낀 변화가드디어 현실이 되고 있다. 이런 변화는 유타주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다. 앞으로 더 많은 유기농 마크의 제품을 수퍼에서 보게 될 것이 분명하다.

유기농의 바람이 맥주시장에도 서서히 불고 있다. 스파게티랑 곁들여 마실 맥주를 찾다가 유기농 마크가 찍힌 맥주에 눈길이 갔다. 일반 슈퍼에서 채소나 고기가 유기농인 경우는 흔해졌지만 맥주가 유기농으로 만들어진 걸 본 건 처음이었다. 그것도 한 종류가 아닌 너댓 종류는 족히 되었다. 고르고 고르다가 유타주 최초라는 단어에 넘어가 이걸 골랐다.

이 동네 소규모 양조장(Microbrewery)에서 생산되는 맥주인데 주점도 세군데나 운영하는 모양이다. 브루마스타(Brewmaster)인 제니 톨리(Jenny Talley)의 블로그 글에 의하면, 2007년 5월쯤 이 유기농 맥주가 완성되어 여름에 병입하여 대중적으로 판매되었다. 대중적인 맥주의 표준화된 맛과 확실히 달랐다. 시간이 나면 동네에 있다는 주점에 가서 생맥주로 한번 맛볼 생각이다.

소규모 맥주양조장은 1980년대 미국에서 유행처럼 퍼져나가서 지금은 전국적으로 상당한 규모로 성장하고 있다. 이런 흐름이 유기농 운동과 만나는 건 필연적이다. 유기농이 강조하는 그 지역에 기른 작물로 빚은 맥주는 결국 지역 양조장을 살리는 길이다. 시장의 흐름이 달라지면 대기업 맥주회사도 유기농으로 뛰어들겠지만, 그 틈새를 파고들며 동네 맥주양조회사가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스쿼터스(Squatters)는 그 역사가 길지 않다. 70년대에 공동창업자인 피터 콜과 제프 폴리크로니스가 자신들의 맥주를 만들기위해 약 1년간 서부의 40개 펍(Pub)을 돌아다니며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양조장을 세웠다. 그동안 브루마스타도 새로 영입한 노력이 결실을 이뤄 90년대 후반부터 맥주페스티벌에서 각종 상을 타게 되었다.

내가 마신 스쿼터스 유기농 에임버 에일은 맛이 깔끔하면서도 흙내음이 적당히 섞여 풍부했다. 대중적으로 잘 알려진 라거맥주에 비해 거친 맛이었다. 에일맥주는 비교적 높은 온도인 섭씨 15~24도에서 발효된 이스트로 만든다. 그 특징은 과일향에 비슷한 향취를 지니고 있다. 맥주에 따라서 사과, 배, 파인애플, 자두, 복숭아 같은 향을 지니기도 한다.

브루마스타라면 모를까, 나의 미각으로 그 미묘한 차이를 뽑아내긴 어렵다. 그냥 흙내음이 나는 듯한 기분만 느꼈다. 이 맥주는 거품도 두텁고 묵직하고 고소한 맛이 났다. 사람에 따라서 거품을 싫어하는 이도 있지만, 나는 거품이 많은 맥주를 좋아한다. 마지막으로 그 색깔은 아주 투명하고 붉은 빛을 띄었다. 아마 유기농이라 그런지 다른 에일맥주에 비해 더 맛이 진했다.

유기농 맥주가 전세계적으로 유행되다면, 머지않아 한국에서도 유기농 맥주를 맛볼 날이 오리라. 🙂

In Category: 라이프스타일

류동협

콜로라도 대학교에서 언론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지금은 미디어와 대중문화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Show 6 Comments
  • 프랭키 2007년 11월 4일, 8:26 am

    맛이 어떨지 궁금한데요.

  • 류동협 2007년 11월 5일, 4:06 am

    @프랭키,
    맛을 보내드릴 수 없어서 아쉽네요. 🙂

  • syd K. 2007년 11월 6일, 7:06 pm

    볼더 오실 때 한병만 좀 사다주세요 (켈켈)
    근데 저 오가닉 마크 맥주에 붙어있는 거 보니 신기하네…

  • 류동협 2007년 11월 7일, 6:15 am

    @syd K.,
    맥주병에 유기농 마크가 달려있는게 영 적응이 잘 안되긴 하더라. 유기농이 대세인가봐. ^^

  • 나나 2010년 1월 14일, 11:51 pm

    홈브루잉을 즐기는 사람입니다.

    맥주는 공정자체에 보리껍질이 통째로 들어갑니다. 그래서 더더욱 유기농으로 키우는것이 중요합니다.
    유기농 맥주를 만드는것은 저의 바람이기도 합니다.
    머지않아 유기농 맥주를 한국에서도 맛보실수 있으리라 장담합니다^^
    상업적인 부분의 법이 빨리 풀리기를 바라며..

    • 류동협 2010년 1월 22일, 3:55 pm

      홈브루잉은 저도 언젠가 한번 시도해보고 싶네요. 맛있고 근사한 맥주를 만드시길 바랄게요~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