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스타의 음악방송 도전, “음악여행 라라라”

MBC 황금어장의 한 코너인 “라디오 스타” 진행자들이 본격 음악방송을 한다? 김국진, 윤종신, 김구라, 신정환은 라디오 스타를 통해서 거침없는 질문으로 게스트를 무시하거나 괴롭히는 특이한 토크쇼를 진행하고 있다. “무릎팍 도사”와 비슷하지만 다른 느낌의 “라디오 스타”는 주로 가수를 초대해서 근황이나 스캔들을 집요하게 파고드는 형식으로 차별화를 시도했다. 막간에 가수의 노래를 듣거나 노래방 반주에 맞춰 노래하기도 한다. “음악여행 라라라”는 가수의 공연에 보다 초점을 맞춘 본격 음악방송이다.

아직 첫 방송이라서 쉽게 판단하기는 어렵지만 예상했던 것 보다 괜찮았다. 녹음 스튜디오에서 촬영한 공연이라서 음질은 아주 뛰어났다. 첫 출연자 선택도 적절했다. 대중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지만 실력있는 가수 이승열이었다. 라디오 스타에서 이미 궁합을 맞춘 네명의 진행자는 자연스럽게 특유의 색깔로 이 프로그램을 장식하고 있었다. “라디오 스타”식 거친 질문을 던지고 즉흥적 진행이 “음악여행 라라라”에서도 그대로 느낄 수 있었다.

앞으로 초대가수 선정을 어떻게 할 것인지 알려져 있지 않지만 덜 대중적인 가수들을 소개하는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 방송에서 점점 가수들이 설 수 있는 무대가 줄어들고 있고 대중적 가수들 위주로 돌아가고 있다. 심야 음악방송도 그런 흐름을 따라간다면 다양성은 사라지고 획일적인 음악만 방송에서 들어야 하는 삭막한 현실이 될 것이다.

요즘 심야 음악방송에서 비음악인 진행자가 대세다. 김정은, 이하나 같은 배우들이 다른 방송국에서 진행하고 있고 “음악여행 라라라”도 윤종신, 신정환을 제외한 김국진, 김구라는 가수가 아니라 코미디언이다. 나는 음악방송을 반드시 음악인이 진행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오히려 전문성이 떨어지더라도 대중의 입장에서 질문할 수도 있다. 음악방송 진행자는 비평가가 되어야 할 필요가 없다. 이들이 대중과 가수를 잘 이어준다면 가수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

“김정은의 초콜렛”이나 “이하나의 페퍼민트”는 소규모 관객 앞에서 진행하는 쇼이지만, “음악여행 라라라”에는 관객이 없이 진행자와 가수만 있다. 이런 구성은 객석의 부담을 덜 느껴서 가수의 개인적 이야기를 더 많이 들을 수 있는 장점도 있다. 그리고 진행자들의 스타일도 거친 편이어서 인터뷰의 밀도가 더 높게 느껴진다. 접대용 멘트는 별로 없고 궁금한 질문이 마구 이어진다.

아쉬운 점은 인터뷰와 공연이 따로 노는 것 같다. 따로 촬영한 탓도 있겠지만 공연에 대한 인터뷰도 너무 적고 공연과 인터뷰가 유기적으로 이어지지 않는다. 인터뷰도 전문적 질문과 대중적 질문이 잘 섞여있었으면 좋았을 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비음악인 김국진, 김구라에게 더 많은 부분이 할애되어야 할 것 같다.

요즘같은 시절에 음악방송이 새로 시작한다는 것은 반가운 소식이다. 이 프로그램이 자리를 잡아서 더 많고 더 다양한 음악인들의 공연을 방송에서 볼 수 있기를 바란다.

In Category: 문화

류동협

콜로라도 대학교에서 언론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지금은 미디어와 대중문화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Show 4 Comments
  • Ruud 2008년 12월 2일, 5:38 am

    편곡한 nobody, 잘 듣고 갑니다. 🙂
    목소리도 좋고 느낌도 좋은데, 원더걸스의 원곡 (정확히 말하면 원곡도 아니겠지만) 자체가 반복이 많은 노래다 보니, 같은 부분만 계속 듣는 거 같아서 지겹다는 느낌이 많이 드네요 -_-; 아무래도 비주얼 때문에 원곡을 들으면서 노래 자체는 많은 분들이 그러려니 하나 봅니다.

  • 류동협 2008년 12월 2일, 1:04 pm

    Ruud — 반복 때문인지 이 노래가 은근히 중독성이 있는 것 같습니다.

  • gaudium 2008년 12월 3일, 1:26 pm

    유 앤 미 블루의 이승열씨를 오랜만에 화면에서 봐서 즐거웠습니다.
    저는 이 4명의 진행자 구성이 무척 재미 있습니다. 윤종신씨/신정환씨는 가수 입장에서 진행을 할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김구라씨는 그동안 방송에서 얼핏 얼핏 얘기했던 대중음악 얘기를(?) 바탕으로 보면 상당한 대중음악 애호가인듯 합니다. 그런면에서 가수는 아니지만, 애호가 입장에서 진행. 그리고 김국진씨는 일반분들 입장에서 진행. 이 세가지 입장이 적절히 섞인다면 좋은 방송이 될것 같습니다.

    다른 얘기입니다만, 관심을 가지실지도 모르는 소식이 있어서 함께 적어봅니다.
    http://www.youtube.com/symphony
    유투브에서 온라인으로 오디션을 갖고, 교향악단을 결성한다고 합니다. 최종 심사를 거친후 4월 중순에 샌프란시시코 교향악단 지휘자인 마이클 틸슨 토마스 지휘로 와호장룡의 영화음악을 제작했던 탄둔이 작곡한 “인터넷 교향곡 1번, 에로이카”를 카네기홀에서 공연한다고 합니다. 새삼 인터넷의 힘을 느끼게 해준 일이었습니다.

  • 류동협 2008년 12월 5일, 4:05 am

    gaudium — 말씀하신대로 김구라씨는 대중음악에 관해서 해박한 수준인 것 같습니다. 어제 2회를 봤는데 첫회보다 좀더 안정적이더군요. 네명이 조화를 이뤄가면서 숨어있는 좋은 뮤지션을 소개해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유튜브 오케스트라에 대한 소식은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참여한 사람을 대충만 봐도 정말 실력있는 사람이더군요. 잘만 하면 걸작이 될 것 같은 느낌입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