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책으로 넘어가는 길목

요즘에는 음반이나 책을 거의 사지 않는 편이다. DVD도 마찬가지다. 그렇다고 영화나 책을 즐기지 않게 된 건 아니다. 말하자면 소비하는 방식이 약간 달라졌다. 이사를 자주 다니게 되면서 든 습관인지 모르겠으나, 물건이 너무 많아지면 가지고 다니기가 너무 어렵다. 이사 상자에 책을 챙기다 보면 다시는 읽지 않는 책을 처분하고 싶은 욕구가 불쑥불쑥 든다. 아직 미련이 많이 남아서인지 선뜻 포기하기 쉽지 않다. 그런 고민에 빠지면 내가 왜 이걸 바득바득 모아서 무엇하지 하는 생각까지 미친다. 내가 도서관이나 박물관을 만들 것도 아닌데 이걸 모을 필요가 있을까. 수집벽에 빠진 나에 대한 재발견의 순간이다.

반성의 시간에 잠기자 소비가 잠시 잦아졌다. 그러다가 다시 늘어나기 시작했다. 이번에는 공간을 거의 차지 않는 디지털 미디어로 바뀌었다. 어떤 것은 사는 것보다 빌리는 것이 편했다. 요즘 내 영화 소비의 대부분은 넷플릭스라는 스트리밍 서비스로 이뤄진다. 보고 싶은 어지간한 영화는 여기에 다 있으니까 시간이 날 때 그냥 애플 TV나 노트북으로 보면 그만이다. 스트리밍에 없는 영화는 DVD로 빌려볼 수 있다. 내 직업이 영화 평론가라도 되면 모를까, 이만하면 영화에 대한 욕구는 대충 마무리된다.

쌓아두는 습관은 영화보다 책에서 더 문제다. 어릴 적부터 책을 좋아해서 집안 가득 쌓아둔 책이 산더미다. 유학을 나오면서 대충 정리한 책이 다시 영어책으로 바뀌었을 뿐이다. 종이책에 집착이 강해서 전자책으로 갈아타기가 상당히 어려웠는데 이제는 전자책으로 많은 글을 읽고 있다. 전자책 기기로 아마존 킨들 파이어, 아이폰, 아이패드를 사서 잘 쓰고 있다. 처음에는 잘 적응이 되지 않았지만, 이제는 오히려 더 편하다. 속도도 종이책보다 빨라졌다. 주로 영어책이라서 예전에는 사전 찾느라 시간이 좀 걸렸지만, 터치로 사전찾기가 더 쉬워졌다. 불편한 게 있다면 책을 인용할 때 몇 페이지인지 알 수 없어 다시 종이책으로 찾아봐야 한다. 그리고 전자책으로 모든 글이 발간되는 게 아니라 구하기 어려운 글이 있지만 그건 전자책이 주류가 되면 자연히 해결될 것이다.

책도 대여하는 서비스가 있다면 아마도 진지하게 써볼 의향이 있다. 소장하기에 집은 좁고 한 번 읽고 나면 다시 보지 않을 책을 장식용으로 꽂아두는 데도 유효기간이 있다. 내가 어떤 책을 가졌는지 과시할 욕구가 없다면 별 쓸모가 없다. 필요할 때마다 잠시 빌려 읽는 게 환경문제를 생각하면 더 나은 대안이다. 아마존도 프라임 멤버를 대상으로 빌려주는 서비스를 시작했고, 도서관도 그런 서비스를 실험적으로 써보고 있다. 아직 그런 서비스를 하는 책이 많지 않아서 큰 의미는 없지만 차차 상황이 좋아질 것 같다. 그런 날이 오면 책대여 서비스의 충실한 소비자가 되지 않을까.

책을 소장하는 것보다 읽는데 더 큰 의미를 부여하기 시작하면서 가벼운 독서가 찾아왔다. 내 아이폰에 책 몇 권을 넣어 다니면서 누구를 기다리며 아무렇게 전화기를 꺼내 한 문단을 읽는다. 그러다 약속했던 사람이 오면 책갈피로 표시하고 다시 집어넣는다. 은행이나 병원에서 차례를 기다리다가 읽는 일도 흔해졌다. 시끄러운 장소에서 집중해서 읽기는 어렵지만 새로운 경험이다. 이런 가벼운 독서가 나쁜 것만은 아니다. 이런 자투리 시간을 잘 모으면 책을 읽을 수 있는 시간이 더 많아진다. 티끌 모아 태산이다. 예전보다 오히려 더 많은 양의 책을 읽게 되었다.

전자책이라고 해서 크게 달라지는 것은 없다. 다만 공간을 덜 차지하고 가벼워서 쓰기가 편해졌다는 것이 차이점이다. 똑같은 작가의 글을 전자책으로 읽는다고 해서 내용이 변하는 것은 아니다. 책을 더 많이 읽고, 편하게 볼 수 있다면, 싫어할 이유가 없다. 기술의 변화가 가져온 나의 일상의 변화를 당분간 즐길 것이다. 이 바람이 또 어디로 불어갈지 알 수 없지만 그 바람을 타고 어디론가 떠나보자.

In Category: 라이프스타일

류동협

콜로라도 대학교에서 언론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지금은 미디어와 대중문화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Show 4 Comments
  • hc 2012년 9월 8일, 7:39 pm

    한국에서 전자책사업은 안됩니다. 아니, 적어도 선진국중에선 가장 늦게 발달되겠죠. 그 이유는 음반시장에서 엿볼수 있습니다. cd에서 엠피로 넘어가는 시점과 비슷하죠. 지금 가장 문제되는게 음악파일 가격이 현저히 낮게 책정되어있다는 겁니다. 한곡에 십원도 안하죠. 미국으로 예를 들면 엠피로 한 앨범을 사면 씨디를 사는것과 가격은 동일하게 나옵니다. 한국에선 그게 가능할까요? 전혀요. 한국인들은 우선 플라스틱 씨디값, 씨디에 들어가는 종이 쪼가리값이 다 빠지길 원합니다. 하지만 미국에선 그냥 컨탠츠값이죠. 즉, 음악을 사면 씨디 플라스틱, 종이 프린트지는 다 공짜 개념이라는 겁니다.

    책도 비슷합니다. 아마존에서 보면 물론 싼책들도 있지만 왠만한 책들은 종이책값과 동일합니다. 인기있는 책들은 오히려 전자책이 더 비싸죠. 컨탠츠값으로 생각하니 대부분의 미국인들은 불만을 가지지 않습니다. 복제가 용이한 문화, 즉 음악과 문학은 컨탠츠로 가격을 매겨야 한다는데 동의를 합니다. 하지만 한국에선 종이값, 유통값 등등을 빼라고 난리를 치겠죠. 적어도 50%할인을 원한다는 겁니다. 다른 나라에선 동일한 가격으로도 잘 팔리는데 뭐하러 한국에서만 가격을 낮게 책정할까요? 그러니 다들 선뜻 나서질 않는거죠.

    • 류동협 2012년 9월 9일, 10:38 am

      제가 한국에 살지 않아서 한국 사정에는 그리 밝지 못하지만, 멀리서 지켜봐도 한국 전자책 시장은 아직 출발단계에 있는 거 같습니다. 소비자나 출판시장이나 다양한 의견이 분분하고 법적인 문제도 정리가 되지 않아서 어떻게 전개될지 모르는 상황인거 같습니다. 기술적인 문제보다 아직 그 기술을 받아드릴 사회적 문화적 상황이 그런 거 같네요.

  • innerlight 2012년 9월 9일, 3:43 am

    저는 아직까지 종이책에서 떠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책 더미에 파묻힌 기분이면서도 전자책이 눈에 잘 들어오지 않네요.

    위분이 지적하신 대로 한국적인 사정도 있겠죠. 언젠가는 전자책이 주류가 되겠지만 그 때가 좀 천천히 왔으면 하는 생각을 하는 일인입니다.

    • 류동협 2012년 9월 9일, 10:41 am

      전자책이 주류가 되더라도 종이책은 여전히 살아있을 거 같아요. MP3시대에 다시 LP가 유행하는 것도 비슷한 맥락인거 같네요. 아날로그가 주는 매력은 포기하기 쉽지 않죠.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