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그려준 내 모습

이렇게 쇼파에 누워서 책 볼때가 제일 편안하다.

In Category: 라이프스타일

류동협

콜로라도 대학교에서 언론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지금은 미디어와 대중문화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Show 10 Comments
  • kabbala 2008년 1월 10일, 1:49 am

    목 부러지시겠습니다.

  • 오영희 2008년 1월 10일, 2:56 am

    부인이 그려주셔서 그런지…정감있어 보입니다…목은 저도 좀 걱정이네요…^^

  • 류동협 2008년 1월 10일, 3:35 pm

    kabbala — ㅎㅎ 저러고 오래있지는 않으니 걱정마세요. 평소에는 등을 기대는 편입니다.

    오영희 — 감사합니다. 아내가 원래 취미로 이것저것 그리는데… 저를 그려달라고 그랬죠.

  • Guerre 2008년 1월 10일, 6:59 pm

    심하게 왜곡됐군 -_-;; (아직 서로 사랑하고 있다는 걸 알겠다.)

  • 류동협 2008년 1월 11일, 2:37 am

    Guerre — 실물보다 그림이 낫다고? -.-;;;

  • 이정주 2008년 1월 11일, 8:05 pm

    제가 모델이었다면 발가락부위 꼼지락거리는 것도 그려졌겠네요…
    잘 봤습니다.

  • 노란전차 2008년 1월 11일, 8:22 pm

    음.. 여기서 현정이 작품을 또 보게 되네요.
    보면 볼수록 숨겨진 재능이 많은 친구에요 ^^

  • 류동협 2008년 1월 12일, 3:11 am

    이정주 — 저도 발가락으로 장난치는 것을 좋아하죠. 그런 모습을 그림으로 담으면 흥미로운 것 같습니다. 🙂

    노란전차 — 앞으로도 가끔 보시게 될 걸요. 이것저것 곧잘 하더라구요. 다만 끈기가 부족해서 금방 싫증을 내지만요. ^^

  • 마리 2008년 1월 16일, 6:22 am

    따뜻한 느낌의 스케치 ^^

  • 류동협 2008년 1월 16일, 2:31 pm

    마리 — 고마워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