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케인이 사랑한 그룹 아바

정치인 존 맥케인이 가장 좋아하는 그룹은 “아바”이고, 최고로 좋아하는 노래는 “댄싱퀸”이다.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서 맥케인은 자신의 음악적 취향을 밝혔다. 맥케인이 댄스 음악을 좋아하는 것은 조금 의외이다. 맥케인이라면 공화당 지지자들과 가장 많이 겹치는 컨트리 음악이 더 가깝지 않을까. 게다가 아바는 동성애자들이 사랑하는 그룹 중에 하나다. 맥케인의 애국적인 지지자들이 게이의 아이콘인 스웨덴 그룹을 어떻게 생각할까.

맥케인은 자신의 음악적 취향은 60년대에 멈춰있다고 말했다. 맥케인은 비행기가 베트남에서 격추되어 전쟁 포로로 잡힌 1967년 이후로 새로운 음악을 듣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가 제일 좋아하는 그룹 아바는 1972년부터 음악활동을 시작했으니 그의 말은 사실이 아니다. 다행히 그의 음악적 취향은 몇 년간 더 성장할 수 있었다.

아바와 5~60년대 음악만 즐겨듣는 맥케인과 달리 오바마의 음악적 취향은 상당히 넓다. 브루스 스프링스틴, 요요마, 쉐릴 크로, 제이지, 롤링 스톤스, 엘튼 존, 챨리 파커, 얼쓰 윈드앤 파이어, 밥 딜런 등 락, 재즈, 클래식, 랩,  포크, 팝까지 폭넓게 듣는 게 오바마다. 과연 롤링 스톤즈지에서 공식적으로 오바마를 지지할 만 하다.

음악적 취향은 개인적 선택이지만 사회적 요인도 무시할 수 없다. 백인 래퍼나 흑인 락커는 여전히 이상하게 생각된다. 컨트리 음악팬은 보수적 성향을 가진다. 얼마전 텍사스 출신 컨트리그룹 딕시칙이 런던 콘서트에서 부시를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영국팬에게 말했다. 나중에 미국팬들의 항의로 딕시칙은 한동안 활동을 하지 못했다. 이런 사실로 미루어 볼때 음악적 취향을 순수하게 개인적 선택으로 볼 수만 없다.

맥케인의 음악취향은 그의 정체성을 잘 알려준다. 그의 좁은 음악적 취향은 보수적 성향을 알려주는 지표다. 나름 중도보수를 지향하는 맥케인은 댄스 음악을 통해서 중도층에게 접근해보고 싶었던 것 일까.

음악 장르를 한가지 속성으로 정의내리기는 무리다. 장르 내부에도 다른 성향이 충돌하고 새로운 흐름이 일어나기도 한다. 하지만 장르적 정체성 자체가 쉽게 바뀌는 것은 아니다.

음악을 많이 듣지 않을 것 같은 맥케인도 좋아하는 음악은 있다. 비록 데뷔한 연대조차 정확히 기억하지 못하는 못된 팬일지라도.

아바의 음악은 아직까지도 사랑받고 있다. 브로드웨이 뮤지컬로 제작되어 아직도 매진될 정도로 흥행하고 있으면 올해에는 영화로 제작되어 극장에서도 사랑받고 있다. 그리고 호주 영화 “뮤리엘의 웨딩”과 “프리실라”에서 아바의 음악이 쓰였다. 그리고 2008년 미국 대통령 후보 맥케인의 캠페인 본부에서도 아바의 음악이 울려 퍼지고 있다. “댄싱퀸” 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 맥케인을 생각하니 웃음이 난다.

In Category: 문화

류동협

콜로라도 대학교에서 언론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지금은 미디어와 대중문화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Show 8 Comments
  • syd K. 2008년 10월 15일, 1:59 am

    …. 아바 지못미…. ;;

  • 류동협 2008년 10월 15일, 3:30 am

    syd K. — 스타에겐 팬을 선택할 권리가 없지 🙂

  • foog 2008년 10월 15일, 7:05 am

    오바마가 제대로 흑인삘이 나는 땐쓰를 한번 추면 그를 지지할지도 모르겠는데 말이죠. 🙂

  • 류동협 2008년 10월 15일, 11:09 am

    foog — 오바마가 그럴 수만 있다면 좋겠죠. 그래도 오바마는 운이 좋은 거 같습니다. 미국 경제와 맥케인 캠프의 전략이 워낙 엉망이라 이번 대선은 아무래도 오바마쪽으로 기우는 거 같네요.

  • 2008년 10월 15일, 11:17 am

    syd K님 때문에 한참 웃었네요. ㅋㅋㅋ

    그나저나 미국은 민주당으로 바뀌면 좀 나을라나.. 제 이웃에 아주 친하게 지내는 할머니가 계시는데 골수 공화당원이거든요 (우리끼리는 정치 얘기 잘 안함. ㅋㅋ). 그런데 이번엔 정말 누굴 찍을지 고민 중이라 하시며 저한테 투표권이 있음 누굴 찍겠냐는 질문을.. -_- (그래서 한참 “국민요정” 이명박 대통령에 대해서 소개를 해준 후, 이래서 내가 지금 남의 나라 걱정할 때가 아니라는 답을 해줬음)

  • syd K. 2008년 10월 15일, 11:32 am

    귄// 언니 전데요??!!!

  • 2008년 10월 15일, 11:59 pm

    압니다. 허나 남의 블로그라 예의를 갖추느라.. ㅋㅋ

  • 류동협 2008년 10월 16일, 6:27 am

    — 누가 미국 대통령이 되느냐에 따라서 한국에도 영향이 있으니 걱정이 되긴하지만, 솔직히 한국 상황이 훨씬 걱정이 된다. 1년도 채 되지 않아서 언론, 공공서비스, 복지, 인권 등을 이렇게 망쳐놨는데… 앞으로가 더 우려된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