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책으로 읽는 잡지

테이블에 마구 널브러져 있는 잡지 더미를 보다가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전자책이 있으면 저 혼잡한 공간을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을 거야. 킨들이나 아이패드면 그냥 해결할 수 있는 문제다. 전자책보다 종이책에 대한 애착이 더 강하게 들지만, 잡지나 신문이라면 언제든지 전자책으로 갈아탈 수 있을 것 같았다.

신문이나 잡지에 나온 기사는 시의성이 있어서 당시에는 쓸모가 있어도 시간이 흐르면 다시 보게 되지 않는다. 몇 달이나 몇 년이 지난 잡지를 열어보는 일은 아주 드물다. 얼마 전에 집안 대청소를 하면서 몇 년간 묵은 잡지를 내다버렸다. 다시 읽지도 않는 잡지를 왜 그렇게 모았는지. 지나간 공연평, 영화평, 작가의 인터뷰를 다시 읽어보는 것은 마치 봄날에 겨울옷을 입는 것처럼 어색한 경험이다.

넘쳐나는 정보의 홍수 속에서 원하는 글을 찾아서 읽는 일은 쉽지 않다. 정치색이나 문화적 관점이 자신과 맞는 잡지를 잘만 고르면 정보의 홍수에 익사하지 않고 헤엄쳐 나올 수 있다. 선별된 잡지 가운데 원하는 글을 골라서 읽는 것도 일이다. 바쁜 일상 속에서 잊혀지는 잡지의 기사도 허다하다. 시간이 흐르면 언제나 새로운 기사가 넘쳐나기 마련이다. 아이패드까지 나온 마당에 지나간 아이팟에 대한 기사는 읽어봐야 시간낭비다. 잡지의 운명이란 짧게는 몇 주에서 길게는 몇 달이면 끝나버린다.

버려지는 잡지는 지구환경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기사보다 광고가 더 많은 잡지의 부피도 상당하다. 제때 버리지 않으면 잡지는 책꽂이 몇 칸을 꽉 채운다. 몇 년간 구독하던 잡지가 차지한 곳을 비우자 책장에 여유가 생겼다. 공간낭비며, 종이낭비가 아닐 수 없다. 전자책으로 잡지를 본다면 이런 문제는 쉽게 해결할 수도 있다. 잡지는 책장 대신에 디스크의 공간을 차지하며 다 읽고 나면 휴지통에 버릴 수 있다. 그것도 귀찮으면 시간이 흐르면 자동으로 사라지게 할 수도 있지 않을까?

종이책은 아직 포기할 수 없겠지만, 잡지는 쉽게 디지털로 갈아탈 수 있을 것 같다. 물론 킨들이나 아이패드를 사야 하겠지만. 장기적으로 종이낭비도 막을 수 있고 공간활용도 더 잘할 수 있을 것이다. 게다가 정기적으로 배송하느라 소비되는 연료도 줄일 수 있다. 잡지의 반짝이는 종이에 인쇄된 이미지에 매료된 사람이라면 어렵겠지만 나한테 그런 즐거운 그다지 크지 않기 때문에 가볍게 포기할 수 있다.

아직 디지털 잡지시장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 않지만 몇 년 후에는 병원 대기실에서 디지털 잡지를 읽을 날이 올지도 모른다. 가격도 내리고 편하게 읽을 수 환경이 갖춰진 적당한 때가 오면 나도 디지털 잡지로 넘어갈 생각이다. 그냥 읽을거리나 고급정보에 대한 소비가 존재하는 한 잡지는 아마 살아남을 것이다. 오히려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에서 정보를 잘 가공할 수 있는 잡지의 장래는 밝은 편이다.

In Category: 라이프스타일

류동협

콜로라도 대학교에서 언론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지금은 미디어와 대중문화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Show 6 Comments
  • 민노씨 2010년 5월 31일, 11:18 am

    “오히려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에서 정보를 잘 가공할 수 있는 잡지의 장래는 밝은 편이다.” 라는 전망에 전폭적으로 동의하지는 않지만, 절반 이상은 동의합니다. 정보의 폭주 시대에 정보가공자(편집자)의 역할은 더 중요해지는 것이 아닐까 싶어요. 한편으론 그 편집자의 역할이 수용자들의 수동성을 강화하는 것은 아닐까 싶은 우려가 드는 것이 사실이지만, 다양한 편집자들을 통해 철학의 다양성을 확보한다면 정보 소비자로서도 선택의 폭이 넓어질 수 있겠다 싶기도 합니다.

    요즘은 글이 좀 뜸하시네요… 🙂
    정말 내일이 선거일이네요…
    마음이 싱숭생숭합니다..

    • 류동협 2010년 5월 31일, 2:23 pm

      편집자의 역할에 관해서는 고민이 많습니다. 독자나 수용자의 비중이 점차 커가는 디지털 미디어에서 편집자가 필요할까 하는 생각이 들지만 정보의 홍수를 거를 유용한 필터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다른 한편으로 드네요. 물론 그 사이에는 새로운 관계 정립이 필요하겠죠.

      제가 요즘에 바빠서 블로그 글을 거의 쓰고 있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번 선거에 관해서는 할 말도 많고 생각할 거리도 상당하죠.

  • 민노씨 2010년 5월 31일, 11:26 am

    추.
    아참, 글 한방 부탁드립니다!
    바쁘셔서 이 글을 나중에 보실 수도 있겠지만요…;;
    ( http://minoci.net/1108 )

    • 류동협 2010년 5월 31일, 2:23 pm

      냉큼 달려가서 읽어야겠네요.

  • 민노씨 2010년 5월 31일, 11:28 am

    추.
    아참, 선거 독려글 한방 부탁드림당! ^ ^
    바쁘셔서 나중에 확인하실 수도 있겠지만…
    ( 제글을 참조링크로 함께 부기하려고 했는데 링크를 댓글창에 넣으면 튕겨내는 설정-플러그인?을 장치하셨나요? 신기합니다. 🙂

    • 류동협 2010년 5월 31일, 2:25 pm

      워드프레스 기본 플러그인이 또 바보처럼 스팸으로 분류해놨더군요. 다시 보이게 해놨습니다. ^^

      선거 독려글은 노력해보겠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