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앞 카페골목에서 만난 민심

잠시 한국에 다녀오느라 블로그 관리를 거의 못했다. 집에 돌아왔으니 다시 블로그와 본업에 충실한 삶을 살아야지. 일상과 정치가 만나는 길을 찾아다니는 건 무척 흥미롭다. 그건 이 블로그의 존재이유 중 하나이기도 하다. 사실 탈정치와 정치화는 종이 한장 차이다.

In Category: 라이프스타일

류동협

콜로라도 대학교에서 언론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지금은 미디어와 대중문화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Show 8 Comments
  • foog 2009년 7월 17일, 1:44 am

    여기 어딘지 알겠는데요~ 🙂

    • 류동협 2009년 7월 18일, 1:53 am

      역시 마당발 푸그님이시네요~

  • 줄리 2009년 7월 17일, 5:03 am

    짧은 방문 속에서도 의미있는 한 컷을 발견하셨내요. 지금까지 해왔듯 한걸음 한걸음 나아가 더 큰 걸음을 위해 계속 전진하시기를 기대합니다. 계속해서 응원합니다. 화이팅!!

    • 류동협 2009년 7월 18일, 1:54 am

      응원에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더 힘을 내서 글을 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노란전차 2009년 7월 18일, 11:42 pm

    홍대 앞을 꽤 자주 지나다니는 편인데 이런 신선한(!) 스텐실은 처음 봐요.
    보니까 생각났는데 신촌 연대 앞에 새로 생긴 굴다리에는 전**의 얼굴 아래 murder라고 새긴 것도 봤어요. 진정 용자로구나 싶었어요.

    • 류동협 2009년 7월 19일, 1:30 am

      그런 용자들이 있기에 즐겁고 힘을 얻게 되는 것 같습니다. 재밌는 사진을 발견하시면 함께 나눌 수 있으면 좋겠네요. ^^

  • 푸르메 2009년 7월 20일, 2:38 am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고 정치적 동물이죠… 정치와 인간을 뗄레야 뗄수 없는 것 같습니다. 류동협님 잘 읽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__)

    • 류동협 2009년 7월 26일, 2:40 am

      정치의 중요성이 그 어느때보다 강조되어야 할 시기가 온 것 같습니다. 담벼락은 다양한 채널 가운데 하나이겠죠.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