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에 등장한 게이

프로그레시브 보험회사에서 게이(동성애자)가 등장하는 텔레비전 광고를 뉴욕지역에서 방송했다. 프로그레시브에서 공식적으로 게이 커플이 아니라고 발표했지만 광고에 등장하는 게이를 상징하는 기호들이 다양하게 담겨있다. 한 남자는 무지개 티셔츠를 입고 있는데 무지개는 동성애를 상징하는 상징이다. 그리고 말투도 특유의 게이 억양이다. 서로를 쳐다보는 눈빛 역시 커플처럼 그윽하다. 광고에서도 게이 커플을 공식적으로 인정한 것인가?

텔레비전에서 동성애 캐릭터가 등장한 시기는 그리 오래 된 것은 아니다. 최초로 게이가 주인공인 텔레비전 시리즈가 1998년부터 2006년까지 NBC에서 방송한 “윌 앤 그레이스”(Will & Grace)이다. 그 전에는 게이는 조연이나 엑스트라로 잠시 등장할 뿐이었다. 현재 미국 시민사회에서 가장 왕성한 운동이 바로 동성애 운동이다. 동성애 결혼 허용 문제를 놓고 각 주정부에서 국민투표, 대법원 판결이 서로 엇갈리고 있다.

광고업계 종사자들 가운데 게이들이 많은 편이지만 광고주들은 보수적이라서 게이 캐릭터를 광고에 넣기를 꺼려했었다. 동성애 운동이 커지면서 동성애 소비자를 고려해야 할 시기가 온 것인가. 프로그레시브 광고처럼 동성애를 모호하게 처리하는 전략을 통해서 그런 변화를 읽을 수 있다. 공개적으로 게이 소비자에게 손을 내미는 것은 아직까지도 부담스럽기 때문에 모호한 상징을 통해서 암시적으로 접근한 것이다.

뉴욕지역에 광고한 이유도 게이 인구를 고려한 것이다. 미국에서 샌프란시스코와 더불어 뉴욕은 게이 인구가 많은 지역이다. 게이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광고가 앞으로 늘어날 것이다. 게이를 사회적 구성원으로 받아들이는 과정은 이미 시작되었다. 보수적 종교단체와 게이 단체의 싸움이 광고계로도 옮겨온 것이다.

In Category: 문화

류동협

콜로라도 대학교에서 언론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지금은 미디어와 대중문화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Show 3 Comments
  • 책읽는키노 2009년 6월 17일, 2:20 am

    그런데 이 광고의 펀치라인이 설마 ‘not for sale. / that’s cold.’인가요? ㅠㅠ
    제 영어가 부족하기도 하지만, 혹시 제가 모르는 문화코드가 있는지, 저 시계가 어쨌다고 그러는지 당최 모르겠어요. 광고 감상의 포인트 좀 짚어주시면… ^^;;

    • 류동협 2009년 6월 17일, 9:14 pm

      네, 말씀하신 부분은 펀치라인은 아닌 거 같습니다. 복잡한 문화적 코드가 담긴 거 같진 않습니다. 싼 가격의 보험료를 내면 그 만큼 남은 돈으로 시계도 사고 다른 것도 살 수 있죠.

      제가 유추한 상황에 따르면, 두 친구는 각별한 사이로 안경을 쓴 친구가 돈이 필요해서 옆의 친구에게 돈을 받고 시계를 팔았습니다. 안경친구는 돈을 아껴서 빌린 돈을 갚고 그 시계를 되찾아 오려고 합니다. “This means I can get my watch back.”이라는 말은 보면 되찾으려는 의지가 강하죠.그런데 친구는 다시 안 판다고 합니다. 단호하게 “not for sale(다시 안 팔어)”이라고 말하니까. 보험판매원이 너무 냉정할 걸(that’s cold)이라고 반응하죠. 여기서 Watch가 자주 등장한 이유는 언어유희(Pun)가 사용되어서 그렇습니다. 시계 이야기를 계속하다가 보험판매원이 전광판을 가리키며 “이걸 봐라(watch this)”라고 말하죠. 언어유희는 광고에서 자주 쓰이는 기법이죠.

    • 책읽는키노 2009년 6월 17일, 11:47 pm

      아, 그렇군요. 저는 게이 커플들은 반지 대신 시계를 주고 받나 싶어서, 혹시 슬쩍 중의적인 유머가 숨어 있나 했더니, 그냥……원래 안 웃긴 거였군요. ㅠㅠ 친절한 해설 감사합니다. ㅠㅠ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