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다른 사랑으로 잊혀지네

텔레비전을 틀어도, 인터넷을 접속해도 온통 우울한 소식 뿐이다. 불경기, 전염병, 인권탄압, 핵무기에 관한 소식을 듣다보면 내일이라도 당장 무슨 일이 터질 듯 하다. 주위에도 직장에서 해고당하거나 새로운 직장을 구하지 못한 이들이 다수다. 이런 상황에서 사람들은 대개 현실탈출 욕구가 강해지는 경향이 있다고 한다. 세계 대공황기에도 쇼비즈니스는 오히려 호황기를 누렸다. 며칠 전 뉴욕타임즈 기사에 미국 영화관 매출이 늘어나고 있다는 통계를 봤다. 나도 공공도서관을 더 자주 찾게 되었는데 갈 때마다 빌려볼 게 점점 줄어든다. 다른 사람들도 마찬가지인지 경쟁이 심해졌다. 예전 같으면 널널하던 다큐멘터리 비디오도 몇 번이나 허탕을 쳤다. 가능한 빌려갈 수 있는 한도를 꽉 채워서 영화, 음반을 빌려오고 있다. 원래는 그걸 바탕으로 평을 좀 써보려고 했는데 도저히 의욕이 없어서 포기했다.

요즘 흥얼거리며 듣고 있는 노래 “사랑이 다른 사랑으로 잊혀지네”이다. 작년에 한국에 잠시 들어갔을 때 우연히 홍대앞 커피집에서 공연하는 하림을 봤다. 그 공연을 보고나서 시간이 한참 흐른 뒤에 그의 노래를 찾아보다가 이걸 발견했다. 그의 음반을 사서 들으려고 했는데 이미 절판이 되었다. 요즘은 음반이 나오고 몇 년만 흘러도 구하기가 워낙 어렵다. 이제는 나도 디지털 싱글을 사야만 하는 시기가 온 건가. 아무튼 이 노래에 끌리게 된 이유는 공감이 가는 가사 때문이었다. 사랑의 상처를 치유하는데 새로운 사람만 한게 있을까. 완전히 치유되지 않겠지만 과거에 얽매여 살지 않으려면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는 수 밖에 없다. 노래는 담담하게 시작해서 서서히 감정이 끓어 오르다가 다시 담담하게 사랑에 대한 성찰로 마무리하고 있다. 사랑은 흘러가는 것이지만 그걸 담담하게 받아들이기란 누구에게나 쉽지 않다.

성시경이 라디오 스튜디오에서 부른 “사랑이 다른 사랑으로 잊혀지네”이다. 같은 곡이지만 누가 부르냐에 따라서 그 느낌이 확 달라진다. 그걸 비교하는 건 은근히 재미있다. 하림이 부른 건 시간이 꽤 흘러서 감정이 상당히 정리된 느낌인데 비해 성시경이 부른 건 아직도 혼란스런 감정이 더 남아있는 느낌이다. 사랑이 다른 사랑으로 잊혀지듯이 지금의 위기 뒤에 좋은 날이 오기를 바란다. 일단 음악 한 곡으로 그동안의 침묵을 깨고 다시 깨어나려고 한다.

In Category: 문화

류동협

콜로라도 대학교에서 언론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지금은 미디어와 대중문화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Show 8 Comments
  • 키노 2009년 6월 4일, 6:46 am

    해설을 보고 들어보니 정말 그렇네요. 음, 성시경 버전이 편곡이 밝아서도 더 그런 것 같고요. 하림이 달관했다면, 성시경은 약간 미숙한 듯, 미련이 남는 듯.
    노래 참 좋네요.

    • 류동협 2009년 6월 4일, 11:21 am

      같은 노래에서 다른 느낌을 찾는 건 감상자의 즐거움이겠죠.

  • 라흐쉬나 2009년 6월 7일, 9:15 am

    ‘라라라’ 영상이군요. mbc에서 기획한 방송 중에 가장 마음에 드는 프로그램이지요. 라이브도 하고, 인터뷰도 하구요.

    좋은 곡 잘 듣고 갑니다. ^^

    • 류동협 2009년 6월 7일, 3:58 pm

      김창완이 맡고부터 프로그램이 안정감있게 정착하고 있죠. 장수하는 프로그램으로 남아서 음악방송의 전통을 지켜주길 바라죠. ^^

  • 김효진 2009년 11월 13일, 10:30 am

    한때 정말 이노래, 하림 목소리로 계속 들었던 기억이 있어요…
    전 개인적으로 하림 목소리가 요즘같은 가을에 더 잘 어울리지 않나 싶어요…
    덕분에 옛생각도 해보고,
    또 한동안 이노래에 빠지겠네요…감사해요~*^^*

    • 류동협 2009년 11월 14일, 12:55 am

      뒤늦게 발견한 곡이지만 요즘에 틈만 나면 듣게 되었어요. 저도 하림의 독특한 음색에서 가을느낌을 받았어요. 잔잔하면서도 서서히 다가오는 울림이 있죠. ^^

  • 해피빈 2010년 3월 10일, 5:43 pm

    엊그제 컬투의 도시탈출에 가수 하림씨가 출연했어요~
    TV에서 해주는 프로그램이었습니다.
    하림씨의 잔잔한 노래 와 함께 류동협님의 글이 자막으로 나와서 알게 됐네요^^
    좋은 글 잘 새기고 갑니다.

    • 류동협 2010년 3월 11일, 12:24 pm

      최근에 이 글의 조회수가 늘어서 무슨 일인가 했어요. 좋은 음악을 글로 쓸 수 있어서 저도 즐겁습니다.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