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방에서 음악산업 미래를 꿈꾸는 문화부장관

노래방이 주는 건전한 오락을 존중하지만 문화부장관의 국민코미디다. 유인촌 문화부장관의 비장한 표정을 보니 장난은 아닌 것 같다. 음악산업 위기의 해법이 노래연습장과 K-pop 차트라니. 뭔가 번지수를 잘못 찾아도 한참 잘못되었다. 음악산업의 위기는 한국만의 문제가 아니다. 전세계적으로 음반판매량이 계속 하락하고 있다. 미국은 벨소리, 인맥사이트 배경음악, 합법 다운로드 시장개선, 콘서트 등 음악 수익구조 다양화로 해법을 찾고 있다. 공신력있는 순위챠트가 없어서 한국음악산업의 위기가 왔나.

음악산업이 디지털시장으로 변화하면서 생긴 과도기적 문화지체현상이 지금 음악산업의 근본적 위기다. 그걸 극복하려면 합법적인 음악시장을 활성화에 힘써야 한다. 그리고, 아이돌 위주로 형성된 페쇄적 음악산업이 다른 연령층 소외시킨 것도 풀어야 할 문제다. 신인 뮤지션을 지원에 신경을 써야 하는데 그걸 찾은 게 고작 노래연습장인가. 노래연습장은 일반인의 스트레스 해소의 장이지 아마추어 뮤지션의 등용문이 아니다.

아직도 DRM기술에 집착하면서 헤매고 있는 한국의 음악산업은 방향을 제대로 못 잡고 있다. 미래의 전망과 희망을 보여줘야 할 문화부의 수장이 내놓은 해결책이 너무 어이가 없다. 음악산업의 문제를 제대로 인식하지도 못하고, 음악산업 정책에 뮤지션에 대한 배려도 보이지 않는다. 챠트만 만들어 놓으면 뭐하나, 그 차트를 채울 실력있는 뮤지션이 없다면 다 허사다. 지금이라도 정신을 차리고 음악산업의 미래를 위한 제대로된 정책을 내놓기를 바란다. 음악산업의 위기는 이런 코미디 같은 정책으로 전혀 해결할 수 없다.

In Category: 문화

류동협

콜로라도 대학교에서 언론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지금은 미디어와 대중문화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Show 10 Comments
  • 아울베어 2009년 2월 4일, 8:53 pm

    그럼 노래방에서 놀면 음악산업에 기여하는 것이다, 라는 명제가 등장하겠군요. 하하하, 멋지십니다.
    사실 우리도 미국의 예를 든 항목들에 대한 개선이 이루어지고 있는데, 정작 장관 나으리께선 저런 마인드를 가지고 계시니 선원들이 노를 피땀나게 저어도 키를 쥔 선장이 배를 산으로 이끄는 격이 아니겠습니까? 정말 멋진 풍경이 아닐 수 없네요.

    그런데, 저 사진 써도 되는건가요? 혹시 기자분이신지, 아니면 그냥 퍼오신건지는 몰라도 사진 무단으로 쓰면 불이익을 보는 경우가 있던데.. 그냥 염려되어 드리는 말씀이예요 🙂

  • 류동협 2009년 2월 4일, 10:26 pm

    아울베어 — 그렇지 않아도 문화산업이 어려운 상황인데 제대로된 정책을 제시하지 못하고 엉뚱한 전략만 나무하니 좀 답답합니다.

    연합뉴스라는 출처는 밝혔는데 문제가 된다면 당연히 삭제하겠습니다.

  • 시민 2009년 2월 5일, 1:43 am

    장소가 어디면 어떤가요 ? 내용이 문제지요.
    그럼 예전에 작은 레스토랑에서 시국선언하는 것과 절이나 성당서 시국선언한 것도 코미디입니까 ?
    글같은 저급한 사고에서 코미디니 뭐니 하는 것 자체도 코미디 란것은 잘 알고 계시죠 ?

  • noface 2009년 2월 5일, 2:36 am

    글은 잘 봤습니다. 그런데 제대로 된 정책이 어떤 것인지 구체적으로 언급해 주셨다면 더 좋았을 것 같네요.

  • 라피나 2009년 2월 5일, 5:07 am

    위 두분은 본문은 안읽고 글쓰신듯.. 제대로된 정책도 미국의 예를 들어서 나와있네요..

  • 류동협 2009년 2월 5일, 12:02 pm

    시민 — 맞습니다. 내용이 문제죠. 지금 문화부에서 내놓은 음악산업정책으로 음악산업을 살리는 턱없이 부족하고 세금낭비입니다. 음악계의 의견과 다른 나라의 사례를 참조해서 체계적인 정책이 나오기를 바랄 뿐입니다.

    noface — 감사합니다. 위에서 제시한 정책말고도 오바마 행정부에서 내놓은 걸로 뮤지션들에게 의료보험 제공이라든지, 음악교육 강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이 나와있습니다.

    라피나 — 충분한 검토와 근본적인 대책마련을 위해서 다양한 나라의 사례를 좀 참고하였으면 좋은텐데 문화부의 이번 정책은 너무나 실망스럽습니다.

  • 팡이 2009년 2월 19일, 9:08 pm

    글 말미에 ‘어의’가 아니라 ‘어이’가 맞는 표현인 듯 합니다. ^^

    그래미상 만들겠다는 기사는 본 거 같은데 노래방도 언급했나보군요.

    이번 정부는 뭔가 생각하는 것이 유아틱하고 엇박자를 내는 것이 참

    볼만하군요.

  • 류동협 2009년 2월 20일, 5:25 pm

    팡이 —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문제를 파악하는 게 우선인데 문화부에서 첫 단추부터 잘못 끼운 것 같습니다.

  • 갈림 2009년 2월 21일, 5:31 am

    그냥 노래방이 아니라 SM엔터테인먼트에서 운영하는 곳이라는 게 중요한 듯 해요. ‘에브리싱 노래연습장’으로 뉴스 검색해보시거나 이미지 검색해보시면 SM 소속 대중가수들이 이곳 홍보하는 장면이나 유장관 뒤에 병풍처럼 늘어선 모습도 보실 수 있을겁니다요.
    (그나저나 형님, 잘지내시죠? ^^)

  • 류동협 2009년 2월 21일, 11:39 am

    갈림 — 그 얘기를 듣고 생각하니, 현재 문화부에서 추진하는 대중음악산업 발전에 대한 방향이 대충 그려진다.

    정말 오랫만이네. 나야 그럭저럭 잘 지내고 있어. 가끔 네 블로그에 다니러 가는데 맛집순례기 보다보니 참기가 어려워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