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HS의 죽음

흥미롭게도 2006년 버라이어티지에서 VHS 부고기사를 실었다. DVD가 1997년 데뷰한지 10년만에 일어난 일이다. 2003년을 기점으로 DVD는 VHS의 매출을 넘어섰다. 더이상 VHS로 출시되는 영화는 없다. VHS는 30세의 나이로 시장에서 사라지라는 사망선고를 받은 것이다.

VHS는 Video Home System (Victor Helical Scan 또는 Vertical Helical Scan)의 약자로 1976년에 태어났다. VHS는 태어나면서부터 험난한 운명에 직면했다. 1975년에 먼저 탄생한 Betamax와 한판승부를 벌여야 했다. 가까스로 Betamax와 싸움에서 승리한 VHS는 1980년대에 다시 Laserdisc와 진검승부를 겨뤄야 했다. 이 대결에서도 VHS는 건재했지만 최첨단 디지털 신기술로 무장한 DVD에 지고 말았다.비록 역사속으로 사라지고 있지만 VHS는 30년을 버틴 장수 기술이었다.

역사적으로 VHS는 사람들의 매체경험을 바꿔 놓았다. VHS의 등장으로 영화를 극장이 아닌 집에서 볼 수 있게 되었다. 관객들이 원하는 시간, 원하는 장소에서 영화를 볼 수 있었다. 인상깊은 장면을 되감아보거나 빠르게 앞으로 돌릴 수도 있었다. 영화에 대한 통제가 영화관이 아닌 개인의 손에 떨어졌다. 그리고 영화를 개인이 소장하는 경험을 마음껏 누리게 해주었다.

VHS는 청취만이 아니라 창조도 할 수 있게 해주었다. 나는 VHS로 처음 단편영화도 찍어봤다. 그리고 나의 결혼식도 VHS에 담겨있다. 마음에 드는 영화의 장면만 따로 VHS에 모을 수도 있었다. 창작과 편집에 편리한 VHS는 여러모로 쓸모가 많았다.

VHS의 단점도 상당했다. 아날로그 매체의 특성상 반복해서 보면 테입이 늘어져 못 쓰게 된다. 실수로 지우고 다른 영상을 덧입힐 수도 있다. 소중한 결혼식 테입에 월드컵을 녹화하는 실수를 상상해보자. 그리고 마그네틱은 오랜 세월을 견디지 못하는 치명적인 약점이 있다. 습기나 햇빛에 노출되면 걷잡을 수 없다.

DVD는 디지털이라서 VHS보다 오래 세월을 버틸 수 있다. 빨리감기나 되감기할 필요도 없다. 메뉴로 들어가서 원하는 부분으로 바로 이동할 수 있다. 영상도 더 선명하고 음악도 더 실감나게 즐길 수 있다. 실수로 기존 영상을 지울 염려도 없다. VHS의 단점을 개선한 DVD는 대중적인 인기를 누리며 빈자리를 채우고 있다.

DVD라고해서 편리하기만 하지 않다. 가끔 수업시간에 학생들에게 영상을 보여주려면 여간 복잡하지 않다. 강제종료할 수 없는 FBI 경고문도 다 봐야하고, 메뉴로 들어가서 챕터를 찾아서 앞이나 뒤로 번거롭게 더 뒤져야지 원하는 화면을 찾을 수 있다. 반면에 VHS는 미리 원하는 부분을 찾아서 교실에서 바로 보여줄 수 있다. 그리고 DVD는 복제가 불가능해서 교육용으로 편집해서 학생들에게 보여줄 수도 없다.

아직 집에는 DVD와 VHS겸용 플레이어가 있다. 가끔 도서관에서 VHS를 빌려다보기 때문에 현재 플레이어로 당분간 유지할 계획이다. 집에 보유하고 있는 VHS도 좀 되기때문에 쉽게 버리기 어려울 전망이다.

나의 영화보기와 VHS는 뗄 수 없는 관계였다. 영화관에서 본 영화들도 VHS로 다시 빌려봤고, 옛날 영화는 거의 VHS로 봤다. 비디오 플레이어도 헤드가 나갈 정도로 여러개 바꿨다. 이사를 갈 때마다 괜찮은 비디어 대여점을 가장 먼저 찾았다. 근처에 없으면 버스를 타고가서 빌려오기도 했다.

비디오광이었던 나에게 가장 공포스러운 영화는 당연히 일본영화 “링”이다. 비디오에서 귀신이 나오다니. 그 영화를 보고나서 한동안 비디오를 빌려보지 못했다.

비디오와 함께 시작했던 나의 영화인생은 DVD로 갈아타고 있다. 나중에는 DVD도 사라지고 다운로드로 영화를 보는 세상이 도래할 것이다. 하지만 비디오를 플레이어에 집어넣고 버튼을 누르고 영화가 시작되기를 기다리던 나의 경험은 잊을 수 없을 것이다.

In Category: 라이프스타일

류동협

콜로라도 대학교에서 언론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지금은 미디어와 대중문화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Show 6 Comments
  • 구차니 2008년 1월 28일, 3:28 am

    이메일이 필수라니 조금 의아한 블로그네요 ^^;

    beta 라고는 들어 봤지만 본래 이름이 betamax란 건 처음 알았네요 ^^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 2008년 1월 28일, 7:58 am

    이 글을 읽고 나니 비디오 플레이어를 지금이라도 구해서 비디오테잎들 모아야할까 하는 충동이 다 생깁니다. ^^;; 가격도 dvd보다 훨씬 저렴한데, 아이용으로 dvd 구매하긴 사실 쫌 아깝거든요.

  • 류동협 2008년 1월 28일, 1:28 pm

    구차니 — 이메일은 스팸 확인용으로만 쓰이고 절대 공개되지 않으니 걱정하지 마세요. 좋은 정보를 얻으셨다니 저도 기쁩니다. ^^

    — 요즘 블럭버스터 같은 비디오 가게에서 떨이로 싸게 처분하더라. 비디오 플레이어도 싸니까 그렇게 구매하는 게 유리할지도 모르겠다. 🙂

  • syd K. 2008년 1월 28일, 9:56 pm

    DVD도 떨이할때 보면 엄청 싸잖아요 (저 얼마전에 중경삼림 5불에 건졌… ^^;;). VHS도 뭐 옛날에 정가 2만원정도 주고 샀던 기억 나요. 근데 베타가 betamax 였다면… 요즘 나오는 Betacam SP랑은 다른 건감요?

  • kabbala 2008년 1월 28일, 10:25 pm

    (딴지글입니다. 죄송;)
    1. VHS는 Victor(제작사 이름) Helical Scan 또는 Vertical Helical Scan의 약자였다.
    2. 영화를 집에서 보게 하고 개인이 영화를 만들고, 행사를 기록할 수 있게 해 준 것은 8mm 필름.
    3. 저가 CD-R이나 DVD-R의 수명은 5년 이하. 자기 테이프의 수명은 10년 이상.
    4. DVD는 챕터나 북마크로 지정되어 있지 않으면 원하는 곳으로 이동하거나 화면 검색이 쉽지만은 않다.
    5. DVD는 복제가 가능하다.

  • 류동협 2008년 1월 28일, 11:07 pm

    syd K. — 비디오는 요즘에 두개에 1불정도로 팔더라. 베타맥스가 소니가 밀던 표준이었는데 그때는 안되었지만 요즘 블루레이로 다시 살아나고 있으니 격세지감을 느끼겠지.

    kabbala — 어이쿠 저보다 더 해박하시네요 ^^ VHS는 약자는 컴퓨터 백과사전, 위키피디아 나온 것을 인용한 것인데 공식적으로 그렇게 표기하더군요. 원래는 제작사 이름을 따서 만들었나보군요. CD나 DVD가 공식적으로 더 오래간다고 주장하지만 사실 표면에 스크래치도 잘 나고 내구성이 비디오보다 높다고 할 수는 없더군요. 근데 DVD 챕터 찾아서 이동하는 것은 어렵다고 저도 본문에 쓴 거 같은데요. 상업용 DVD는 복제하는 게 쉽지 않더라구요. 워낙 기스도 잘나고 해서 복제해서 보관해두려고 하는데 복제방지를 걸어놔서 힘들더라구요. 좋은 방법이 있으면 알려주세요 ^^

    kabbala님 말씀대로 기술적으로 8mm가 먼저인 것은 사실이죠. 저는 다만 VHS가 대중화에 더욱 기여한 점을 강조하느라 그렇게 쓴 것입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