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드 레비-스트로스를 추억함


구조주의 인류학자 클로드 레비-스트로스(Claude Lévi-Strauss, 1908-2009)의 타계 소식을 들었다. 그의 삶에 관한 글은 뉴욕타임스 부고기사를 추천한다. 이보다 짧지만 중요한 흐름을 잘 잡은 비비씨 기사도 읽어볼만하다.

프랑스의 대표적인 지식인이자 구조주의 철학에서 빠질 수 없는 레비-스트로스와 연관된 나의 추억이란 대부분 책이나 논문이다. 대학원에서 이론수업을 들을 때마다 구조주의 철학에서 그는 항상 등장하는 학자였다. 그는 소쉬르가 마련한 구조주의 언어학을 인간의 삶에 처음으로 적용시켜서 구조주의 인류학 연구의 장을 열었다. 그는 서구 문명사회에 관해 비판적 시각을 유지하면서 미개하다고 무시만했던 원시사회를 똑같은 시각으로 접근했다. 그의 철학인 구조주의는 서구사회나 원시사회에 공통된 구조를 찾는 일이었다.

레비-스트로스의 구조주의는 푸코, 라깡, 바르트 등 후기구조주의의 비판을 받으면서 역사 속으로 잊혀졌지만 구조주의가 남긴 유산은 무시할 수 없다. 후기구조주의도 인간사회를 관통하는 보편적 구조는 부정했지만 구조 자체를 부정하지는 못했다. 인간사회의 작동원리를 과학적으로 분석한 구조주의 유산을 인정할 수 밖에 없다.

나의 학문적 뿌리를 따지자면 후기구조주의와 막시즘이다. 그러다보니 구조주의에 대한 비판은 늘상 하게 되었다. 레비-스트로스는 넘어야 하는 산이었고 비판의 대상이었다. 그의 글에 줄을 그어가며 나의 생각을 정리하며 비판하는 동안에 그와 나는 굉장히 친숙한 논쟁자처럼 느껴졌다. 말을 한 번도 섞어본 적이 없었지만 내 머리속에서 레비-스트로스와 푸코가 논쟁하는 상상도 자주 하게 되었다. 나는 항상 푸코의 편이었지만 레비-스트로스 선생의 입장도 이해 못하는 바도 아니었다.

레비-스트로스의 글은 많이 읽었지만 그의 삶에 관해서 아는 바가 거의 없었다. 후기구조주의자들도 이미 세상을 떴기 때문에 이 분도 이미 오래전에 저세상으로 가신 줄로만 알았다. 신화에 대한 날카로운 해석은 기억나지만 아마존 부족사회에서 그가 어떤 삶을 살았는지는 잘 모른다. 그의 삶에 대한 글도 한번 읽어볼 생각이다. 그의 이론의 잉태한 삶은 어땠을지 궁금해졌다.

레비-스트로스에 대한 사상적 추억도 나의 경험이다. 비록 한 번도 만나본 적 없는 학자이지만 그의 글에 대한 나의 기억은 각별했다. 안녕, 클로드 레비-스트로스. 몸은 떠났지만 그의 글은 아직도 논쟁거리를 던져준다. 앞으로도 그럴 것을 확신한다.

In Category: 문화

류동협

콜로라도 대학교에서 언론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지금은 미디어와 대중문화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Show 4 Comments
  • 프랭키 2009년 11월 5일, 9:27 am

    레비 스트로스 할아버지에게 신세 진 게 너무 많은데 말입니다.
    저는 뭐, 그분의 철학과 사상, 아름다운 글을 따라 읽기에도 급급했었어요.
    백수를 사셨지만, 그래도 석학의 죽음은 아쉽지요.
    명복을 빕니다.

    • 류동협 2009년 11월 5일, 1:29 pm

      지성사에 큰 족적을 남기신 분이죠. 레비-스트로스 할아버지는 하늘에서도 산책을 즐기고 계실 듯.

  • 민노씨 2009년 11월 5일, 4:40 pm

    안되는 영어로 소개해주신 기사도 읽고, 우리나라 신문들의 부고기사들도 살펴봤습니다. 자연스레 (예전에 읽다만) 레비스트로스의 책을 읽어보고 싶어졌지만, 지금 제가 자취하는 이 작은 옥탑방에는 그 책들이 없습니다. 그저 즉흥적인 감정이겠지만 너무 아쉽더랍니다. 본가에 있는 책도 [슬픈 열대]와 [야생의 사고] 단 두 권뿐이고, 구조주의를 다룬 몇 권의 비평서들이 고작이지만요…

    동협씨께서 쓰신 이 글에는 부고 기사들에선 느낄 수 없는 ‘개인적인 사유의 추억’들이 고스란히 감촉되는군요. 글 고맙게 잘 읽었습니다. 다음에 집에 가면 [슬픈 열대]를 가져와야겠네요.

    • 류동협 2009년 11월 5일, 5:47 pm

      고맙게도 민노씨가 제 글을 트위터에도 소개해주셨네요. 레비스트로스의 글을 한번 완독해보시길 권할게요. 그의 현장연구가 탁월한 편은 아니었지만 날카로운 해석은 따라갈만한 사람이 흔하지 않죠. 그래서 대가의 반열은 아무나 오르는 게 아닌가봐요.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