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로 보는 클래식

일본만화광 후배 Syd K.가 보내준 노다메 칸타빌레에 어쩌다 재미들렸다. 만화 속 캐릭터 노다메의 일상이 재밌고 낯설지 않다. 처음에 클래식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고 해서 솔깃했는데 탄탄한 캐릭터에 더 끌리게 되었다. 아내랑 나랑 거의 동시에 이 만화를 보면서 간만에 킥킥대고 있다. 현재 7권쯤 읽었는데 조만간에 다 읽게 될거다.

토모코 니노미야라는 작가의 후기도 재밌다. 작가는 원래 클래식 음악에 조예가 깊은 편이 아니었다. 이 만화를 연재하면서 클래식 음악인들을 취재하여 이야기를 구성했다. 연재하면서 전자피아노도 사고 배우고 그런 모양이다. 문외한에서 그린 것이란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이야기 구성이 짜임새있다.

혹시나 해서 유튜브에서 검색해보니 애니메이션도 있었다. 인도네시아 사람이 전편을 영어자막으로 공유해서 몇편 봤다. 거의 만화 원작과 일치했다. 만화를 다 보면 이것도 볼 예정이다. 아즈망가 대왕이후로 간만에 일본 애니메이션을 보게 되는 셈이다. 노다메 칸타빌레 원작만화가 상상력을 자극하는 면이 더 강하긴 하지만 이건 음악만화이다보니 음악이 있는 편이 더 풍부하게 즐길 수 있다. 익숙한 음악이라 곱씹으며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애니메이션 관련비디오에 드라마도 있었다!! 후지TV에서 2006년에 방송했다. 이게 한국에서도 방송하거나 많이 알려졌는지 네이버 검색으로 아주 많이 잡혔다. 구할 수 있다면 이것도 봐야겠다 ^^

유튜브에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 NG랑 공연장면이 올라온 게 있었다. 다 모르는 배우들이었지만 연기의 톤이나 느낌도 괜찮았다. 만화를 보면서 이걸 영화나 드라마로 만들면 누굴 캐스팅할지 궁금한 인물이 있었다. 바로 변태 지휘자인 슈트레제만이다. 드라마에서 일본배우로 독일인 분장했다. 근데 얼굴이 아주 낯익었다. 영화 쉘위댄스에 나왔던 아오키상이었다. 얼굴만 봐도 웃음이 절로 나오는 일본의 국민배우 다케나카 나오토였다. 아니나다를까 NG의 대부분이 그와 엮인 장면들이었다. 자국배우로 외국인 분장을 시키는 건 헐리우드에서 자주 행해졌다.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에서 미키 루니가 뻐드렁니를 단 일본인으로 분했다.

아직 보지 못했지만 드라마도 원작과 거의 흡사한 것 같았다. 만화처럼 몸을 날리는 과장된 동작들… 범상치 않았다. 만화 같은 드라마라니.

이 작품은 일본에서 꽤나 인기가 있었나보다. 만화책, 애니메이션, 그리고 드라마로도 재생산된 걸 보아 충분히 짐작할 수 있었다.

내가 좋아하는 씩씩한 캐릭터인 노다메의 활약상을 좀더 지켜보고 간단한 평이나 해봐야겠다. 클래식까지 소재로 삼는 일본만화의 다양성은 정말 놀랍다. 일본 대중문화의 저력은 이렇게 발로 취재해서 캐릭터를 만드는 만화에서 나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거다.

In Category: 문화

류동협

콜로라도 대학교에서 언론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지금은 미디어와 대중문화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Show 11 Comments
  • syd K. 2007년 10월 16일, 10:31 am

    일단 돌맞기 전에 자백: 그거 완결 안 됐어요 (쿨럭) 요새 순정만화들이 너무너무 20권을 우습게 알아서 미치겠음 –;;;
    그나저나 아무래도 라흐마니노프는 무리인 것 같아서… 모짜르트의 두대의 피아노.. 그걸로 바꿔볼까 함. (근데 키보드 언제 사지 –; )

    그리고 드라마는… 나중에 볼더 오시면 걍 DVD 버전으로 증정하갔사오니 괜히 다운받는다고 낑낑대지 마시고.. (흐흐)

  • 류동협 2007년 10월 16일, 4:36 pm

    @syd K.,
    아직 완결이 안되었군…난 드라마까지 나왔다길래 완결된 줄 알았지.

  • Guerre 2007년 10월 19일, 5:13 am

    드라마랑 애니 보내 주랴?

  • 프랭키 2007년 10월 19일, 10:04 am

    화제의 작품이긴 한데, 저는 아직 못봤어요. 볼만한가요? 아.. 그러니까 보고싶어지는데요.

  • 류동협 2007년 10월 19일, 9:16 pm

    @Guerre,
    보내주면 좋지요 🙂

    @프랭키,
    꽤 볼 만해요. 초반부가 아주 압권이죠. 사실 만화보다 애니쪽이 훨씬 재밌을거 같아요. 아무래도 음악이 들어가니까요.

  • Guerre 2007년 10월 21일, 7:18 pm

    음… 내 생각엔 연주는 드라마가 더 훌륭하고 음악이 있는 만화를 즐긴다는 생각이면 애니 쪽이 더 나을 듯… 개인적으로 드라마는 우에노 주리가 너무 예뻐서 초반 몰입이 조금 힘들었고(만화에서도 못 생긴 건 아니었지만…) 등장인물들 사이의 풍부한 관계가 좀 생략된 느낌… (뭐 드라마라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지만서도) 암튼 위에 보니 드라마는 다른 분이 보내 준다고 하니 애니를 보내 주도록 하지…

  • 류동협 2007년 10월 21일, 9:42 pm

    @Guerre, 음… 우에노 주리가 그렇게 예쁜가요? 얼핏 보니 귀엽긴 하더군요 🙂 보내주신다니 받아서 잘 볼게요.

    만화로 거의 다 봐가는데 치이키랑 노다메가 프랑스로 건너가면서 재미가 좀 덜하더군요. 마스미랑 미네 같은 캐릭터가 없으니 좀 관계가 심심해진 거 같아요.

  • syd K. 2007년 10월 21일, 9:44 pm

    오늘 볼더의 만화가게에 2차 관찰 숙제하러 갔다가, 75% 세일 하는 노다메 영어판 1권 집어 왔어요. 슬램덩크도 2-3권은 세일품목에 있길래 대협이가 첫등장하는 3권으로 냅다 집었다는. ^^v 덴장… 오늘은 관찰 하러 가서 관찰은 제대로 못하고 미국판 오타쿠 점원 아이와 너무 수다를 떨었… ㅠ.ㅠ
    그나저나, 이 아이랑 수다 떨다 보니 미국의 만화독자들의 특성은 참 재밌더라구요. 언제 한번 이걸로 포스팅을 해야 할텐데. (도당체 시간이… ㅠ.ㅠ)

  • 류동협 2007년 10월 22일, 7:21 pm

    @syd K.,
    미국 만화독자에 대한 페이퍼를 써보는 건 재미있을 거 같아. 미국 오타쿠 문화는 독특하잖아. 한번 도전해봐. 🙂

  • 김태헌 2007년 10월 25일, 6:48 am

    일본만화인데…..국내에 개봉되어서 화제가 됐던….
    최민식 주연의 영화…..올드보이…작가의 신작….

    뭐..주제랑 상관없을수도 있겠지만..
    월광(月光)….영혼의 정체성에 대한….주제..!
    체계적이진 않지만..유동이라면.
    좋아할것 같은데….

  • 류동협 2007년 10월 25일, 4:20 pm

    @김태헌,
    올드보이라는 영화도 꽤 재밌게 봤는데, 만화로 보면 색다르겠다. 일본드라마는 좀 내 취향이 아니지만 만화라면 즐겁게 즐길 수 있더군. 네가 추천하는 월광도 언젠가 한번 구해서 봐야겠다.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