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음악여행, 블루스바 [블루 시카고]

누구나 여행을 하는데 테마가 있게 마련이다. 어떤 사람은 자연경관이 멋진 장소를 찾아다닌다. 어떤 사람은 축제나 공연만 쫓아다닌다. 또 어떤 사람은 그 지방의 유명한 음식을 먹으러 다니기도 한다. 나는 주로 미술관이나 공연을 중심으로 여행을 계획한다. 특히, 거리음악가의 공연을 즐기는 편인데 이번 시카고 여행에서 그럴 기회가 별로 없었다. 워낙 빠듯한 일정이라서 여유 있게 거리음악을 즐길 수 없어서 못내 아쉬웠다. 그래도 비교적 여유가 있었던 밤을 틈 타서 블루스바와 재즈바를 돌아볼 기회가 있었다.

블루스바는 생전 처음이었다. 블루스란 음악도 듣기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아무런 준비 없이 갔다. 하지만 예상했던 것보다 좋았고 훨씬 색다른 문화적 충격이었다. 애초에 방문하려던 블루스바는 인터넷으로 미리 검색해둔 “버디 가이스 레전드”란 곳이었는데 묵는 호텔이랑 너무 멀어서 포기하고 호텔 근처에 있는 “블루 시카고”로 가기로 계획을 바꿨다.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그날 공연한 팀이 다른 날에는 “버디 가이스 레전드”에도 나온다. 뮤지션은 시카고 블루스바를 돌고 도는 거라서 큰 수준 차이는 없는 것 같았다.

아내랑 시카고에 살고 있는 아내의 친구랑 셋이서 “블루 시카고”의 문을 열고 들어갔다. 블루스바 가득히 울려 퍼지는 블루스 기타소리가 온몸으로 느껴졌다. 입장료로 10달러를 내고 무대 근처 테이블에 자리 잡았다. 각자 맥주 한 병을 시키고 바로 음악에 몰입할수밖에 없었다. 연주 소리가 너무 커서 도저히 대화를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 그날 공연은 린제이 알렉산더 밴드였다. 입담도 좋고 아주 걸쭉한 농담을 늘어놓는 흑인 할아버지였다. 기타 연주도 말할 것도 없이 끝내줬다. 특히 자신의 음악을 똥이라고 하는 표현도 재밌었다. 유명 밴드의 커버와 자신의 음악을 섞어가며 흥미진진한 공연이 무르익어갔다.

블루스라면 게리 무어 정도밖에 몰랐던 내게 정통 시카고 블루스는 전혀 새로운 세계였고 더욱 바닥으로 내려간 듯했다. “블루 시카고”에서 주로 공연하는 팀도 그런 정통 시카고 블루스라고 한다. 린제이 알렉산더가 하는 흑인 속어와 억양을 다 이해할 수는 없었지만 아주 노골적인 성표현과 흑인 차별에 관한 노래도 몇 곡을 불렀다. 현대적 세련된 음색이 아닌 맥주 몇 잔이 걸친 듯한 아주 거친 음색으로 블루스바가 터져나갈 기세로 내지르는 공연이었다. 그것도 두 시간이 넘게 지치지도 않게 연속으로 할 수 있는 그 힘과 정열은 놀라웠다. 입장료와 맥주까지 해서 15불로 즐길 수 있는 최고의 경험이었다.

음악에 한참 빠져 있다가 주위를 살펴보니 백인 중장년이 주된 손님이었다. 동양인은 우리 셋과 앞테이블의 일본인 네 명이 전부였다. 음악이 흥겨워지자 한 두 노인 커플이 무대 근처로 나와서 춤을 추기 시작했다. 그것도 아주 끈적하게 몸을 밀착시킨 채 추는 춤이었다.  옛날 디스코텍에서 부르스타임에 추는 것보다 훨씬 강도가 높고 빠른 템포였다. 아마 그 분들의 그날 밤은 아주 뜨거웠을 것 같다.

시카고에 다시 올 기회가 생긴다면 반드시 블루스바 순례하기로 마음먹었다. 이날 블루스바 체험으로 블루스에 더욱 빠지게 되었다. 이제 내 기억 속의 시카고는 블루스다. 블루스바 하나를 가지고 일반화할 수는 없겠지만 클래식에 비해서 블루스는 확실히 노동자 문화에 가까웠다. 그날 보았던 손님 중에 하루의 노동으로 쌓인 스트레스를 날려 버리려 들른 작업복 차림의 노동자도 있었다. 분위기가 고상한 상류층이 찾기에 적합해 보이지는 않더라. 그런 동네사람들과 관광객이 아마도 이 가게의 주고객층이 아닐까.

In Category: 라이프스타일

류동협

콜로라도 대학교에서 언론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지금은 미디어와 대중문화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Show 4 Comments
  • 황상철 2009년 9월 2일, 3:55 am

    저도 지난주 시카고에 출장가서 앤디스(Andys)라는 재즈바에 갔었는데 너무 좋더군요. 특히 여성보컬이 정말 좋았습니다.

    • 류동협 2009년 9월 2일, 8:50 am

      제가 블로그 글로 쓰려던 곳이 바로 앤디스입니다. 저도 거기에서 아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왔습니다. 제가 갔던 날은 주로 연주곡만 하더군요.

  • 김건우 2009년 9월 4일, 11:34 pm

    블루스라…좋은 곳에 다녀 오셨네요. 형은 잘 지내시는가 봅니다. 다행이네요. 이곳의 대통령은 지난 겨울엔가 봄에는 여고생도 아니면서 시장 골목을 헤집고 다니며 떡볶이를 드시더니, 어젠가 그제도 시장에 나가서 오이와 오뎅을 물고 사진을 찍으셨더군요. 민생 행보라는데 정말 창피해 죽겠어요. 청와대에선 대통령한테 밥도 안 주나요? 왜 자꾸 밖에 나와서, 그것도 신종 플루가 기승인 때에, 이것저것 주워 먹고 다니는지 이해가 가질 않아요. 그러고 보니 주로 정치를 길바닥에서 입(과 혀와 튼튼한 위장)으로 해서 그런지 몰라도 무언가를 갉아먹는 설치류가 닉네임이군요. 여하튼 요상한 감기 때문에 더욱 수상한 요즘인데 그곳에서도 건강하시고 평안하시길 빌어요.

    • 류동협 2009년 9월 7일, 10:59 am

      건우야 반가워~ 좋은 얘기도 주고받고 그래야 하는데 뉴스만 보면 나도 답답하다. 서민들은 안중에도 없고 부자와 토목자본만 이롭게 하는 정책을 내놓으면서 시장 이미지 정치에만 열을 올리는 대통령이라니. 먹먹하긴 여기서도 마찬가지다. 너도 건강하고 잘 지내길 바랄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