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기를 주는 노래 두 곡

나에겐 힘들고 지칠 때마다 듣는 노래가 몇 곡이 있다. 사람마다 그런 노래가 다를 것이다. 어떤 이는 슬플 때 슬픈 노래를 들으며 그 감정에 푹 빠지는 걸 더 좋아한다. 하지만 나는 슬픈 노래를 들으면 더 헤어나오지 못해 질척거린다. 그래서 슬플 때 희망과 용기를 주는 노래로 이겨보려고 한다.

첫 번째 노래는 강산에가 1994년에 발표한 ‘넌 할 수 있어’다. 2008년 3월 28일 윤도현의 러브레터에서 다시 불렀다. 오랫만에 다시 돌아온 강산에가 이번에는 힘을 빼고 편안하게 불렀다. 오히려 그 잔잔함 속에 삶의 여유와 응원이 귀에 꽂힌다.

이 노래는 강산에의 일본인 아내 다카하시 미사코가 일본어로 쓴 가사를 한글로 옮긴 것이다. 내게 마법같은 이 노래를 반복해서 듣다보면 뭔가 할 수 있으리라는 자신감이 생긴다.

넌 할 수 있어

작사 : 강산에, 다카하시 미사코, 작곡 : 홍성수

후회하고 있다면 깨끗이 잊어버려
가위로 오려낸 것처럼 다 지난 일이야
후회하지 않는다면 소중하게 간직해
언젠가 웃으며 말할 수 있을 때까지
너를 둘러싼 그 모든 이유가
견딜 수 없이 너무 힘들다해도
너라면 할 수 있을거야 할 수가 있어
그게 바로 너야
굴하지 않는 보석 같은 마음있으니

어려워마 두려워마 아무 것도 아니야
천천히 눈을 감고 다시 생각해 보는거야
세상이 너를 무릎 꿇게 하여도
당당히 니 꿈을 펼쳐 보여줘
너라면 할 수 있을거야 할 수가 있어
그게 바로 너야
굴하지 않는 보석 같은 마음있으니
너라면 할 수 있을거야 할 수가 있어
그게 바로 너야
굴하지 않는 보석 같은 마음있으니
굴하지 않는 보석 같은 마음있으니

예전에 홍대앞 커피빈에서 우연히 강산에를 본 적이 있다. 생각했던 것보다 어눌해 보였고 키가 무척 작아서 놀랐다. 공연장에서 노래할 때 터져나오는 그의 카리스마가 실제보다 크게 생각하게 했나보다. 역시 가수는 공연장에 있어야 진가를 발한다.

두 번째 노래는 김광석이 1994년에 발표한 ‘일어나’다. 그러고보니 두 곡다 1994년에 태어난 노래다. 그 시기에 힘든 일이 유난히 많았던가. ‘일어나’는 슬픈 상황과 희망적 상황이 교차되면서 극적 대조를 이룬다. 방향을 상실한 절망적 삶에서 힘껏 일어나라고 말한다.

일어나

작사 : 김광석, 작곡 : 김광석

검은 밤의 가운데 서있어
한치 앞도 보이질 않아
어디로 가야 하나
어디에 있을까
둘러 봐도 소용없었지
인생이란 강물 위를 끝없이
부초처럼 떠다니다가
어느 고요한 호수가에 닿으면
물과 함께 썩어가겠지
일어나 일어나
다시 한번 해보는 거야
일어나 일어나
봄의 새싹들처럼

끝이 없는 말들 속에
나와 너는 지쳐가고
또 다른 행동으로
또 다른 말들로
스스로를 안심시키지
인정함이 많을수록 새로움은
점점 더 멀어지고
그저 왔다 갔다
시계추와 같이
매일매일 흔들리겠지
일어나 일어나
다시 한번 해보는 거야
일어나 일어나
봄의 새싹들처럼

가볍게 산다는건 결국은
스스로를 얽어매고
세상이 외면해도 나는 어차피
살아살아 왔는걸
아름다운 꽃일수록
빨리 시들어가고
햇살이 비추면 투명한 이슬도
한 순간에 말라버리지
일어나 일어나
다시 한번 해보는 거야
일어나 일어나
봄의 새싹들처럼
일어나 일어나
다시 한번 해보는 거야
일어나 일어나
봄의 새싹들처럼

얼마전 MBC 쇼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김국진이 가장 좋아하는 노래로 이 노래를 뽑았다. 아직도 벅스같은 사이트에서 잘 팔리는 노래라고 한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듣고 따라 부르는 노래다.

인생 뭐가 대단한 게 있겠나. 한번 해보는 거야. 이렇게 생각하면 가볍게 털고 일어날 수 있다. 하지만 그게 그리 쉬운 일은 아니다. 그러니 이런 노래의 도움을 받는 거다.

‘넌 할 수 있어’ ‘일어나’ 모두 내가 슬플 때 힘과 용기를 주는 마법같은 노래다. 이 노래 말고도 한대수의 ‘행복의 나라’도 좋긴 하지만 감정에 따라 구슬프게 들릴 때도 있으니 가려듣는 편이다. 요즘은 이한철의 ‘슈퍼스타’도 즐겨 듣는다.

여러분은 슬플 때 어떤 노래를 들으시나요?

In Category: 문화

류동협

콜로라도 대학교에서 언론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지금은 미디어와 대중문화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Show 6 Comments
  • jukun 2008년 4월 11일, 7:47 am

    이 말이 딱 좋은 표현이 될 것 같습니다.
    “참 잘 봤습니다.” ^^

  • 류동협 2008년 4월 11일, 12:54 pm

    jukun — 친절하게 트랙백도 걸어주시고 감사합니다. 이런 게 노래의 힘이겠죠. 🙂

  • 산티아고 2008년 5월 2일, 5:59 pm

    저는 거위의 꿈이요. ^^

  • 류동협 2008년 5월 4일, 8:59 pm

    산티아고 — 생각을 나눠주셔서 감사해요. 저도 거위의 꿈을 아주 좋아하죠. 인순이가 다시 부른 노래도 좋더군요. 🙂

  • 홍성운 2008년 12월 18일, 4:22 pm

    가사를 부인이 썼다는 사실,,, 처음 알았습니다. 부인이 일본 사람이죠?
    실은, 저는 이 곡을 작곡한 사람의 동생입니다. 지금 일본에 있습니다. 재미 있네요…ㅎㅎㅎ. 좋은 가사의 노래라고 생각합니다.

  • 류동협 2008년 12월 19일, 4:03 am

    홍성운— 인터넷의 세계는 넓으면서도 좁은 거 같습니다. 작곡가 동생분이 다 찾아주셨네요. 저 노래로 가끔 위로받고 있습니다.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