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탄생

1935년 여성잡지 신가정 12월호에 연애십계라는 기사가 실렸다. 당시의 연애에 대한 훈계나 조언를 다룬 글이다. 이 글을 통해 간접적으로 연애에 대한 시대상의 흐름을 읽을 수 있다.

중매가 지배적인 문화 속에 연애에 관심을 가진 여성에게 조심스럽게 연애를 소개하고 있다. 연애에 대한 지나친 환상을 경계한다. 십계라는 말이 주는 어감처럼 상당한 엄격하다.

이런 잡지의 구독자들은 아마도 신여성이었을 것이다. 서울이나 일본으로 유학을 한번씩 경험한 여성들이 부모의 통제를 벗어난 상황 속에 자유연애라는 것을 맛보았을 것이 분명하다.

연애라는 말이 한국에 본격적으로 쓰이게 된 것은 1920년대 중반이다. 1926년 김기진은 조선문사의 연애관이라는 책에서 “연애라는 말은 근년에 비로소 쓰게 된 말”이라고 밝혔다. 1910년대의 신문에서도 간간히 연애라는 단어를 볼 수 있지만 20년대 중반에 되어서야 심각하게 다뤄진다.

연애가 이 시기에 처음 시작된 것은 아니다. 하지만 1920년대 신여성을 중심으로 자유연애가 새로운 관념으로 받아들여진 것은 사실이다. 신가정 같은 잡지의 우려처럼 빠르게 사회적으로 확산되지는 못했지만 서서히 다른 계층들도 역사적으로 받아들이게 된다.

이렇게 쓰다보니 연애가 계몽처럼 보인다. 남녀간의 사랑이 뭐 그렇게 새로운 현상도 아니다. 사회적 관념, 계급, 종교 등의 차이가 역사적으로 이런 걸 막고 있었던 거다.

In Category: 라이프스타일

류동협

콜로라도 대학교에서 언론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지금은 미디어와 대중문화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Show 2 Comments
  • bono 2007년 11월 16일, 9:28 pm

    연애라는 말을 쓴 지가 100년도 안됐다니 재밌고 신기하네요. ㅎㅎ

  • 류동협 2007년 11월 18일, 3:11 am

    @bono,

    너무나 자연스럽게 쓰지만 오래되지 않은 것들이 많더군요. 사랑하다라는 말도 예전에는 생각하다라는 뜻으로 쓰였죠.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