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단편소설 20선

오랫만에 한국 단편소설이 읽고 싶어져서 도서관에서 단편 모음집을 빌렸다. 가람기획이라는 출판사가 평론가 53명에게 설문하여 현대 단편소설 20편을 묶어서 책으로 완성했다. 기왕에 설문하는 김에 100명을 채워서 했으면 어땠을까. 왜 53명인지는 그 이유를 밝히고 있지 않아서 알 수 없었다.

이 책에서 설명한 선정기준에 따르면, 우선 평론가 20명에게 1차 목록으로 100편 정도 뽑았다. 그 목록을 다시 평론가 53명에게 돌려서 설문했다고 한다. 하지만 평론가 1명이 몇 편까지 뽑을 수 있는지 등 자세한 절차는 드러나 있지 않았다.

내가 만일 이런 목록을 선정한다면 1차 목록까지만 평론가들이 뽑고 나머지는 독자들을 상대로 설문을 돌렸을 것이다. 아무래도 이 책은 평론가들의 취향이 많이 반영되어 있었다. 문학사적으로 중요한 작품들이 많이 뽑힌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일반 독자들이 선정했다면 많이 달랐을 것이다.

한국 현대 단편소설 20 (빈도순)

  • 김승옥, 무진기행 (48)
  • 황석영, 삼포 가는 길 (46)
  • 이상, 날개 (42)
  • 김동리, 무녀도 (41)
  • 박완서, 엄마의 말뚝 (39)
  • 이청준, 눈길 (37)
  • 이문구, 관촌수필 (36)
  • 조세희, 뫼비우스의 띠 (34)
  • 이문열, 금시조 (31)
  • 이효석, 메밀꽃 필 무렵 (30)
  • 김유정, 동백꽃 (27)
  • 오정희, 파로호 (27)
  • 현진건, 운수 좋은 날 (26)
  • 김동인, 감장 (25)
  • 황순원, 소나기 (25)
  • 임철우, 아버지의 땅 (24)
  • 손창섭, 비오는 날 (24)
  • 서정인, 강 (23)
  • 김원일, 미망 (22)
  • 이태준, 복덕방 (20)

운수 좋은 날, 엄마의 말뚝, 복덕방을 읽었고 틈나는 대로 몇 편을 더 읽어볼 작정이다. 세월의 힘이 견디고 당당히 서있는 단편작품들이라 그런지 다시 읽어도 감탄이 나온다. 탄탄한 문장력이나 깊이 있는 주제의식은 현대 한국사를 잘 표현하고 있다.

위의 목록에 나와있는 소설 중에 못 읽어본 작품도 꽤 된다. 오정희의 “파로호”나 임철우의 “아버지의 땅”이나 서정인의 “강”은 읽어볼 기회가 없었다. 이번 기회에 한번 읽어 봐야겠다.

내가 좋아하는 단편 소설 3편을 뽑아봤다. 현진건의 “운수 좋은 날”, 하근차의 “수난 2대”, 전영택의 “화수분”이다. 단편은 마음 속에 그림이 그려지는 작품이 인상적이다. “운수 좋은 날”은 죽은 어머니의 빈 젓을 빠는 아이 소리가 들리는 듯 하다. “수난 2대”는 전쟁통에 다리를 잃은 아들을 업고 강을 건너는 아버지의 모습이 생생하다. 화수분은 추운 들판에 얼어 죽은 부부 사이에 놓인 아이가 생각난다.

단편 소설보다는 장편을 더 좋아하는 편이지만, 단편은 간결한 즐거움이 있다. 마치 시처럼 짧지만 울림이 있는 단편은 오래도록 기억된다.

In Category: 문화

류동협

콜로라도 대학교에서 언론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지금은 미디어와 대중문화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Show 2 Comments
  • syd K. 2008년 2월 20일, 11:52 am

    운수좋은 날 느무 슬프다는 ㅠ.ㅠ
    그나저나 저 평론가 목록에 아는이름 나오니 뜨악하고
    그분께 들은 개론수업 생각하니 또 뜨악 함 ㅠ.ㅠ

  • 류동협 2008년 2월 20일, 2:32 pm

    syd K. — “운수 좋은 날” 다시 읽어보니까 비장미가 더 강하게 느껴지더라.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