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학부생의 시험

박사과정 미국인 동기가 시험감독하는걸 도와달라고 해서 다녀온 후, 한국 상황과 달라서 자꾸 비교해보게 된다. 한국에서 대형 강의와 소규모 강의 등 조교 생활을 해봤기 때문에 어떻게 다른지 잘 알 수 있었다. 시험을 보는 분위기나 조건은 미국 쪽이 더 자유로왔다. 비교적 넉넉한 시간을 확보해놔서, 그 시간 안에만 와서 시험을 칠 수 있게 해놨다. 먼저 시험을 본 학생이 나중 학생에서 정보를 주지 못하게 몇 가지 다른 문제지를 만들어놨다. 그리고 문제가 이해가 되지 않으면 조교한테 구체적으로 물어볼 수도 있다. 그래서 그런지, 정말 귀찮을 정도로 물어보는 애들이 다수이다. 어떤 학생은 아예 정답을 은근슬쩍 물어보는 애들도 있으니까.

한국은 정해진 시간에 와서, 문제지와 답안지를 돌리고 걷어간다. 그래도 지각하는 애들은 거의 없고, 다를 알아서 잘 따라주는 편이다. 정말 이해가 안되는 게 빼고는 거의 질문하는 애들이 드물다. 대부분 알아서 개인적으로 해결한다. 내가 보기에 한국 학생들이 문제해결 능력에서 한수위이다. 미국애들은 한명씩 다 설명해주고, 칠판에 답안지 쓰는 요령까지 적어놨는데, 제출한 답안지를 보면 좀 한심스럽다. 학번을 안쓴 애들이 있는가 하면, 엉뚱한 데 기입을 해놔서 정정하느라 애좀 먹었다. 한국에서 이런 경우는 별로 못봤다. 다들 잘 알아서 자신들의 점수를 챙겨간다.

어느 쪽이 좋은 건지는 잘 모르겠다. 미국은 학생들에게 다양한 선택의 기회를 주기 때문에 학생의 입장에서 보면 편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런 기회에 너무 익숙해서인지 개인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능력은 좀 떨어지는 것 같다. 스스로 해결하려고 노력하는 모습보다 시험보는 자리에서 이것저것 물어보는 모양새가 별로 좋지 않다. 시험을 보는 이유가 수업이해도와 독자적 해결능력을 물어보는 취지인데, 스스로 해결하지 못하는 건 학생의 한학기 동안의 성취도가 높다고 볼 수는 없다.

In Category: 라이프스타일

류동협

콜로라도 대학교에서 언론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지금은 미디어와 대중문화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Show 0 Comments
No comments yet. Be the first.

Leave a Comment